함소원 중국인 남편 진화와 또 결별 의혹 "오늘 아무말도 안 하고 싶다"

최근까지 SNS에 중국인 시어머니와 단란한 사진 게재

18살 연상연하 커플인 함소원과 진화 부부. 매일신문 DB 18살 연상연하 커플인 함소원과 진화 부부. 매일신문 DB

함소원과 진화 부부가 또 결별설에 휩싸였다. 24일 다수 언론을 통해 함소원과 진화의 측근 말을 빌려 이들 부부가 최근 관계가 급속도로 안 좋아졌고, 결별에 합의했다는 보도가 연이어 나왔다.

특히 함소원은 보도 직후 자신의 SNS에 해당 기사 캡처본을 올리며 '침묵. 오늘은 아무 말도 안 하고 싶으네요'라는 한줄 심경을 적어 누리꾼들이 그 내막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와 관련 함소원이 출연 중인'아내의 맛' 측은 "함소원 진화 부부의 하차에 대해 들은 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함소원 역시 최근까지 시어머니와 함께 한 사진을 게재한 것이 확인되면서 갑작스러운 결별설에 또 한번 놀라움을 자아냈다.

함소원과 진화 부부의 결별설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부터 TV조선 '아내의 맛' 하차설과 함께 이혼설에 휩싸였다. 하지만 꾸준히 '아내의 맛'에 출연하며 부부 생활을 공개, 모든 소문을 잠재운 바 있다.

무엇보다 함소원은 이날 '파오 차이' 논란으로 온종일 비난의 중심에 섰던 바, 진화와의 결별설까지 불거지면서 누리꾼들의 질타를 받고 있다. 함소원은 최근 중국과 때아닌 김치 종주국 논쟁이 벌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김치를 굳이 중국식 겉절이인 '파오 차이'로 언급해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이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는 대중 반응에 일절 대꾸하지 않던 함소원은 진화화의 결별설이 터진 후 "아무 말 하고 싶지 않다"는 심경으로 모든 상황을 대변했다.

한편, 함소원과 진화는 지난 2018년 국적과 18살의 나이 차를 뛰어넘고 결혼에 골인, 슬하에 딸 한 명을 두고 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