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소녀 '츄'도 학교 폭력 가해자? 논란 일자 동창생들 갑론을박

이달의소녀 인스타그램 캡쳐 이달의소녀 인스타그램 캡쳐

아이돌 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인 츄에 대한 학교 폭력 의혹이 제기됐다.

22일 오후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츄에 대한 학교 폭력을 고발하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데뷔한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부터 마음이 좋지 않았는데 요즘 너무 많은 곳에서 보이기 시작했다"라며 "애써 묻어두었던 예전 기억이 자꾸 떠올라서 왜 가해자는 아무렇지 않게 티비에 나오고 피해자가 무서워서 숨어야 하나 싶어 글 남긴다"고 밝혔다.

츄와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글쓴이는 츄가 반에서 실세인 친구 옆에 붙어서 중간 이간질 역할을 했고, 자신은 그런 츄로부터 왕따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단톡방에 초대해서 저에게 욕을 하거나 협박을 했고 교문에서 집에 가려는 제 앞을 막아서 욕을 한 적도 있다"며 "급식도 먹지 못하고 항상 급식 시간에 홀로 교실에 있었고 냄새가 난다고 구박을 당했다"고도 덧붙였다.

츄의 학폭 의혹에 네티즌 사이에선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댓글창에서는 서로 동창이라고 주장하는 네티즌들이 또다른 피해 사실을 호소하거나, 츄를 옹호하는 댓글을 달기도 했다.

츄와 초등학교 때부터 알고 지낸 친구라고 자신을 소개한 한 네티즌은 "몇 달동안 짝꿍으로 지내면서 옆에서 봤던 지우(츄의 본명)는 누구보다 착하고 예의 바른 친구였다"라며 "결코 남에게 피해를 줄 친구도 아니었다"고 반박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