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고양이의 괴롭힘이 힘겨운 노견의 견묘살이

EBS1 '고양이를 부탁해' 5월 15일 오후 11시 30분

EBS1 TV '고양이를 부탁해'가 15일 오후 11시 30분에 방송된다.

이번주 만나는 주인공은 한창 호기심 많을 나이 묘생 8개월 차 어린 고양이 뽀또와 장수를 꿈꾸는 노견 부미이다. 둘은 견묘사이라는 말을 실감하듯 같이 사는데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입양 첫날부터 부미에게 경계를 보였던 뽀또는 현재 심한 공격성까지 보이고 있다. 부미 밥 뺏어 먹기는 기본에 부미만 보이면 무조건 돌진하여 깨물고 못살게 군다. 게다가 심지어 부미가 잘 때 까지도 뽀또의 괴롭힘은 멈추지 않아 부미의 노년은 점점 더 힘겨워진다.

보호자는 자신의 선택으로 어쩔 수 없이 뽀또와의 생활을 받아들여야만 했던 부미이기에 항상 미안한 마음만 늘어가고 도대체 뽀또의 마음을 알 수 없어 답답함만 깊어져 간다.

이런 안타까운 사연을 듣고 만능 해결사 나응식 반려묘 행동 전문 수의사가 나섰다. 그는 견묘 가정이 갖춰야 할 환경문제에다 덤으로 고양이와 강아지가 보내는 시그널 해석을 가르쳐 준다. 이어 견묘가정에서 일어날 필요한 정보를 모두 알려준는 맞춤 솔루션이 진행된다.

반려묘 행동 전문 수의사의 도움으로 뽀또와 부미의 관계가 편안해지기를 기대한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