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자니아 코메섬에서 만난 아이들의 안타까운 사연

KBS1 '바다 건너 사랑' 3월 24일 오후 11시 40분

KBS1 '바다 건너 사랑'이 24일 오후 11시 40분에 방송된다.

아프리카 동부에 위치한 탄자니아 빅토리아 호수에 위치한 코메섬을 찾아간다. 섬 주민들은 호숫물을 쓸수록 병들어가고 있다. 바로 빅토리아 호수에 서식하는 기생충 때문이다. 섬 주민의 70%가 기생충에 감염되었지만, 섬 주민들은 아픈 이유조차 알지 못한 채 살아가고 있다.

코메섬에서 처음으로 만난 아이는 세 동생과 아빠를 보살피는 소녀 베스티나(13)였다. 5년 전, 배가 아프기 시작해 더 이상 가족들의 생계를 책임질 수 없는 아빠를 대신해 베스티나는 가장이 되었다. 아픈 아빠와 동생들의 끼니를 해결하기 위해 일을 찾아다니는 베스티나는 점점 배가 불러오는 아빠에게 아무것도 해줄 수 없어 속상해했다.

두 번째로 만난 찰리스(9)와 동생들은 기생충에 감염된 부모님을 연달아 떠나보내고 한 달 전부터 할머니(타부·76세)께 맡겨졌다. 빅토리아 호수에서 씻고 호숫물을 식수로 사용하는 형제의 배는 눈에 띄게 부풀어 있었다. 이정민 아나운서는 가난한 형편에 병원에 갈 수 없어 복통을 참으며 살아가는 찰리스 형제의 건강을 진심으로 걱정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