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환갑상에 악어고기를? 함소원 진화의 대륙판 상차림

출처: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출처: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14일 오후 방송되는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시아버지의 환갑잔치를 맞아 본격적으로 환갑상 차리기에 나선 함소원과 시댁 식구들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환갑잔치 당일 아침 모두가 분주하게 움직이는 와중에, 맏며느리 함소원은 피곤함을 이기지 못해 늦잠을 자는 실수를 저질렀다. 뒤늦게 일어나 헐레벌떡 주방으로 달려가 눈치를 보던 함소원에게 시어머니는 곧바로 "악어 이빨부터 닦아 와"라고 불호령을 내려 함소원을 경악하게 했다.

결국 우여곡절 끝에 함소원과 시어머니, 그리고 이모들까지 합세한 환갑 잔칫상이 완성됐다. 화려한 차림상은 보는 이들을 감탄케 했다. 더욱이 여기에 화룡점정으로 시어머니가 특별히 공수한 선물의 정체가 모습을 드러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 후 음악과 함께 환갑잔치의 화려한 막이 올랐고, 함소원과 시어머니는 음악에 몸을 맡기며 또 한 번 흥을 폭발시켰다. 하지만 분위기가 점점 무르익어 가던 때, 가족 모두를 경악시킨 돌발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안겼다.

그런가하면 이날 방송에서는 함소원과 시어머니, 이모들이 신년 맞이 가족 행사를 위해 인근 온천을 찾는 장면도 담긴다. 비키니를 입고 위풍당당하게 나선 이들에게 모두의 시선이 집중된 가운데, 온천을 즐기는 그들만의 특별한 방법이 공개되기도 했다.

이처럼 시어머니의 특별한 선물과 환갑잔치 중 벌어진 돌발상황은 14일 오후 10시 '아내의 맛'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