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한 해를 맞이하는 따뜻한 희망의 메시지

KBS1 '제야 음악회 2020 새날 마중' 12월 31일 오후 11시

KBS1 '제야 음악회 2020 새날 마중' KBS1 '제야 음악회 2020 새날 마중'

KBS1 TV '제야 음악회 2020 새날 마중'이 31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한 해를 마무리하고 새로운 한 해를 맞이하는 '제야 음악회 2020 새날 마중'이 1부는 희망, 2부는 사랑이란 주제로 100분간 꾸며진다. 품격 있는 국악과 클래식은 물론 전통 가요까지 다채롭게 즐길 수 있는 이 프로그램은 배우 강석우 씨와 이정민 아나운서가 사회를 맡았다.

이뿐만 아니라, 매년 한 해 마지막 날의 상징으로 온 국민이 마음 졸여 카운트다운을 하는 보신각 타종 행사도 실시간으로 생중계된다.

클래식과 국악, 가요 공연으로 주로 구성되지만 올 한 해를 뒤돌아보는 메시지도 빼놓지 않는다. 2019년 한 해 동안 학업과 취업으로 가장 고생이 많았을 '20, 30 세대들이 말하는 2019년'이라는 주제로 생생한 젊은이들의 목소리도 들을 수 있다.

주목할 만한 출연자 박모세는 지체, 지적, 시각 등 중복 장애의 한계를 넘어 노래로 세상과 소통하는 감동의 무대를 선보인다. 그리고 바리톤 송기창과 함께하는 '어느 봄날'에서 새해를 여는 따뜻한 희망을 전한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