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 이재황 유다솜에게 드디어 고백? "다가가고 싶다"

출처: TV조선 '우리가 잊고 지냈던 세번째 : 연애의 맛' 출처: TV조선 '우리가 잊고 지냈던 세번째 : 연애의 맛'

12일 밤 방송될 TV조선 '우리가 잊고 지냈던 세번째 : 연애의 맛 시즌3'(이하 '연애의 맛3')에서는 이재황과 유다솜이 극과 극 사주풀이로 충격 받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재황과 유다솜은 1박 2일 여행 후 부쩍 가까워진 모습을 보이며 모두를 설레게 했다. 이재황은 여수 여행의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서울의 한 떡갈비 집으로 유다솜을 초대했다. 그 자리에서 이재황은 정체불명의 커다란 물건이 담긴 검정 봉지를 들고 나와 유다솜에게 건네 궁금증을 높였다.

점심 식사 후 두 사람은 함께 세차에 나섰다. 이재황은 생애 첫 세차에 잔뜩 신나 서툰 손길로 차를 닦는 유다솜을 귀여운 듯 바라보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이재황은 유다솜 몰래 준비한 두 번째 깜짝 선물까지 전달하며 유다솜에게 감동을 안겼다.

한편 세차 후 사주 카페를 찾은 두 사람은 각각의 사주풀이를 들은 후 충격에 휩싸이기도 했다. 이재황은 역술가로부터 "야생마 스타일"이라는 의외의 사주풀이와 더불어 "여자 운이 끊겼다"는 말을 듣고 큰 충격에 빠진다. 반면 유다솜은 "남자가 계속 꼬일 사주"라는 말을 들어 이재황을 긴장하게 한다. 특히 역술가는 이재황을 향해 "정신 차리고 여자를 잡아야 한다"는 일침을 날렸다.

알차게 하루를 보내고 맞이하게 된 작별의 순간, 이재황은 집에 가려는 유다솜의 손을 꼭 붙잡으며 애틋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처럼 부쩍 가까워진 이재황과 유다솜의 데이트 뒷이야기는 금일 오후 10시, '연애의 맛3'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