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덕현의 엔터인사이트] 판 제대로 벌인 김태호 PD, 판 제대로 살린 유재석

‘무한도전’에서 ‘놀면 뭐하니?’로 진화한 김태호 PD와 유재석

MBC '놀면 뭐하니?' 포스터 MBC '놀면 뭐하니?' 포스터

MBC '놀면 뭐하니?'로 김태호 PD가 돌아온다고 했을 때, 많은 대중들은 반신반의했다. 하지만 최근 '놀면 뭐하니?'는 '유플래쉬'에 이어 '뽕포유'로 드럼 지니어스이자 트로트 영재로 거듭난 유재석으로 연일 화제다. 이건 무얼 의미하는 것일까.

◆'놀면 뭐하니?'가 쏘아 올린 두 개의 공

어째서 '무한도전' 시즌2가 아니라 '놀면 뭐하니?'인가. 1년 여 간의 휴지기를 거쳐 복귀한 김태호 PD에게 이런 질문과 의구심은 당혹감을 느끼게 했을 게다.

사실 리얼 버라이어티쇼라고 불리는 캐릭터쇼의 시대가 지나간 건 업계 사람들만이 아니라 일반 대중들도 다 알고 있는 사실이었다. 그러니 '무한도전' 시즌2를 하라는 이야기는 이미 지나간 시대의 것을 다시 하라는 이야기나 다름없었다.

물론 '무한도전' 시즌2는 당장 수익이 되는 일이고, 그다지 큰 리스크도 없는 선택일 수 있었다. 그래서 MBC에서도 시즌2를 하는 게 어떠냐는 이야기가 나왔다고 한다. 그럼에도 김태호 PD가 선을 긋고 굳이 '놀면 뭐하니?'라는 제목으로 새로운 예능 실험을 하게 된 건, 그저 지나간 향수와 추억만을 만지작거리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는 유튜브 시대에 걸 맞는 새로운 예능 형식의 틀을 갖고 싶었다. 그래서 시작한 것이 릴레이 카메라라는 실험이다. 김태호 PD는 유재석에게 건네진 카메라가 다음 사람으로 계속 이어지면서 어디로 누구에게 갈지 알 수 없는 1인 미디어적인 영상이 색다른 예능의 틀이 될 수 있을 거라 여겼다. 실제로 이 형식 실험은 지금껏 예능에 출연하지 않던 많은 배우들을 등장시키기도 했다.

MBC '놀면 뭐하니?' 스틸컷 MBC '놀면 뭐하니?' 스틸컷

문제는 지향점이었다. 릴레이 카메라가 새롭기는 해도 무한 확장될 뿐 어떤 목표나 지향점이 생기지 않는다는 건 프로그램의 완결성을 불가능하게 만들었다. 그런데 이 실험이 유재석이 친 드럼 비트를 갖고 다양한 음악들을 만들어가는 릴레이 음악으로 시도된 이른바 '유플래쉬'로 가면서 하나의 지향점이 만들어졌다.

유재석의 드럼 독주회가 그 최종 무대로 세워지고, 비트 하나가 다양한 갈래의 음악으로 만들어지는 과정들이 채워졌다. 그렇게 만들어진 음악들이 독주회에서 소개되고 거기에 고 신해철의 5주기 추모곡까지 더해지며 하나의 완성도 높은 엔딩이 만들어졌다. 김태호 PD의 실험이 드디어 어떤 성과를 내는 지점이다.

그리고 이어진 '뽕포유'는 유재석의 트로트 가수 데뷔라는 새로운 지향점을 향해 달려간다. 트로트업계의 무수한 인물들이 등장하고, 그들의 놀라운 매력과 예능감이 뒤섞이면서 동시에 유재석이 부를 '사랑의 재개발'과 '합정역 5번출구'가 완성된다.

아직 발표되기도 전이지만 벌써부터 대박 조짐을 보이는 이 곡들은 아마도 유재석의 트로트 신인 데뷔의 화려한 대미를 장식할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놀면 뭐하니?'가 쏘아 올린 두 개의 공, '유플래쉬'와 '뽕포유'는 김태호 PD와 유재석의 진화가 거둔 어떤 성과라고 말할 수 있게 됐다.

MBC '놀면 뭐하니?' 스틸컷 MBC '놀면 뭐하니?' 스틸컷

◆김태호 PD와 유재석의 시너지가 의미하는 것

물론 유재석은 '놀면 뭐하니?'를 하기 전에도 새롭게 변해가는 예능 환경 속에서 적응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들을 해왔던 게 사실이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같은 프로그램이 대표적이다.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유재석의 포지션은 과거와는 다른 위치에 놓여진다. 항상 중심에서 프로그램을 진행하던 위치가 아니라, 이제 그 마이크를 길거리에서 만나는 보통 사람들에게 건네주고 자신은 옆 자리로 비켜난다. 그 듣는 위치와 늘 함께 하던 연예인이 아니라 보통 사람들이 그 화자라는 사실은 유재석이 찾아낸 새로운 포지션이었다.

또 넷플릭스 오리지널 예능프로그램인 '범인은 바로 너' 같은 프로그램도 유재석의 새로운 도전의식을 잘 보여준다. 물론 '런닝맨'의 확장판 같은 느낌을 주는 게 사실이지만, 무엇보다 10부작으로 완결된 스토리를 갖는 예능 프로그램의 시도인데다, 글로벌한 대중들을 겨냥한다는 점이 그렇다.

하지만 이런 시도에도 불구하고 유재석의 존재감을 가장 잘 끄집어내 이 시대에 맞는 스토리텔링과 형식으로 보여준 건 '놀면 뭐하니?'가 되었다. 그건 유재석처럼 토크면 토크, 콩트면 콩트 그 어떤 것이든 발군의 기량을 가진 인물도 제대로 된 판을 깔아줬을 때 더 빛난다는 걸 말해주는 대목이다.

한 마디로 김태호 PD가 판을 제대로 깔았고 유재석은 그 판 위에서 제대로 놀았다. 그렇다고 이것이 김태호 PD 덕 뿐만이라는 의미는 아니다. 김태호 PD 역시 고백하듯, 유재석이 있어 이런 실험들이 성공할 수 있었다는 걸 그는 잘 알고 있었다. 즉, 김태호 PD도 또 유재석도 시대가 달라졌다는 걸 인지하고 있었고 서로 달라진 시대에 맞는 새로운 걸 시도해야 한다는 동일한 목표의식 속에서 이런 시너지가 가능했다는 것이다.

MBC '놀면 뭐하니?' 스틸컷 MBC '놀면 뭐하니?' 스틸컷

◆연출자도 예능인도 한 시대를 넘는다는 건

지난 2일 한국기업평판연구소에서는 '예능방송인 브랜드평판' 2019년 11월 빅데이터 분석 결과 유재석이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연구소 측은 유재석 브랜드에 대해 "다양한 에능을 통해 익숙함과 차별성을 동시에 보여주면서 관심을 높이고 있다"며 "링크 분석을 보면 '공연하다, 만나다, 다양하다'가 높게 나왔고, 키워드 분석은 '일로 만난 사이', '놀면 뭐하니', '나영석'이 높게 분석됐다"고 말했다. 물론 유재석의 브랜드 평판 1위 같은 소식은 늘 있었기 때문에 새로운 건 아니지만, 최근 들어 확실히 그의 예능 존재감이 커진 것만은 분명한 사실이다.

중요한 건 한 시대를 구가한 예능인이나 연출자가 새로운 시대를 만나 적응해낸다는 건 결코 쉬운 일이 아니라는 점이다. 그 많던 스타 PD들과 예능인들이 그 시대가 지나가면 대중들의 기억에서 사라지는 건 그래서 당연한 일처럼 여겨진다. 이경규처럼 그 오랜 시대를 여러 차례 건너며 현재진행형의 활동을 보여주는 특별한 사례를 제외하면 다른 대부분이 그렇다는 이야기다.

그런 점에서 유재석이 뛰어넘은 한 시대는 보다 큰 의미로 다가온다. 이른바 리얼 버라이어티 시대에 최고 주가를 올렸던 스타가 이제 리얼리티 시대에도 여전히 최고의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으니 말이다.

이건 또한 '무한도전'으로 예능사에 한 획을 그은 김태호 PD가 유튜브 시대에도 여전한 저력을 보여준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그래서 '놀면 뭐하니?'의 성공은 앞으로도 김태호 PD와 유재석이 만들어낼 많은 세계들이 우리 앞에 놓여 있다는 즐거운 신호탄처럼 보인다. 새로운 예능의 재미와 웃음을 열망하는 대중들에게 이보다 좋은 소식이 있을까.

관련기사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