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스페셜' 아들과 엄마의 동상이몽? 가깝고도 먼 모자 사이

SBS 스페셜 SBS 스페셜

18일 방송되는 'SBS스페셜 - 속 터지는 엄마, 억울한 아들'에서는 세상 그 누구보다도 가깝지만 서로 이해하기 어렵다는 '모자(母子) 이야기'를 다룬다.

슬하에 아들을 둔 엄마들 1,000여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아들 키우는 것이 힘들다고 답변한 엄마가 응답자의 무려 85%를 차지했으며, 이 중 83% 이상은 아들을 키우며 우울한 감정을 느낀 적 있다 답변했다.

눈에 넣어도 안 아플 자식이라지만, 눈에 넣기는커녕 눈 밖을 벗어나려고만 하는 아들 때문에 눈덩이처럼 고민이 쌓여가는 엄마는 말한다.

"귀를 닫고 있는 건지... 이름도 정말 여러 번 부르고... 말이 귀로도 안 지나 가는 것 같아요. 제가 볼 때는 제 말이 머리 위로 지나가거나 한 세 번 이상 엄마의 음성이 올라가면서 그때서야 한 번씩 귀로 거쳐 가는 것 같거든요." - 서정화 씨 인터뷰 中 -

불러도 불러도 대답 없는 아들, 엄마는 거듭 아들을 불러보지만 돌아오는 대답은 없었다. 타들어 가는 엄마 속을 아들은 아는 것인지 모르는 것인지, 설문 조사에 참여한 69%의 엄마들이 위와 같은 문제로 제일 힘들다 답변했다.

"제가 부르면 한 번에 대답을 안 하는 거 같아요, 분명히 들리는 거리에 있거든요, 근데 대답을 안 해요, 제가 소리를 지르면 화를 내면 그때 이제 대답을 하더라고요" - 박효선 씨 인터뷰 中 -

"남자아이들은 상대적으로 공간 감각 능력이 뛰어나고 반대로 언어적 처리 능력이나 상대방의 감정 공감능력이 상대적으로 좀 부족합니다. 지금 당장 뛰어놀고 막 재밌게 노는 게 우선적으로 뇌가 시키는 거죠. 엄마가 옆에서 말을 하거나 지시하는 것을 잘 알아듣지 못하고요. 엄마의 화난 표정도 그렇게 유심히 살펴볼 필요를 못 느낍니다." - 신경정신과 전문의 손석한 인터뷰 中-

전문가는 남자아이들의 특성을 잘 파악하고 이해하기만 한다면 엄마들의 속이 터지는 일은 없을 거라고 말한다.

"엄마가 절 부르는 것을 알았지만 지금 하고 있는 것에 너무 집중이 돼서 계속 그걸 할 수밖에 없어요." - 아이 인터뷰 中 -

자신이 좋아하는 것에 그저 열중할 뿐이었는데, 열 길 물속은 안다면서 내 속을 몰라주는 엄마를 바라보며 아들은 그저 억울할 뿐이다.

한편 'SBS스페셜'은 금일 오후 11시 5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