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라이온즈, 외인 원투펀치 개막 첫 승 실패

키움과 2연전서 모두 패전…개막전 선발 뷰캐넌 4자책점
라이블리는 3대0 앞서가다 5회 급격하게 흔들려 6실점

4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히어로즈와 경기에 선발로 나선 삼성라이온즈 벤 라이블리. 삼성라이온즈 제공 4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히어로즈와 경기에 선발로 나선 삼성라이온즈 벤 라이블리. 삼성라이온즈 제공

삼성라이온즈가 출발부터 삐걱거렸다. 믿었던 선발 원투 펀치가 연이틀 무너지면서 시즌 시작과 함께 연패에 빠졌다. 토종 선발 최채흥이 부상을 당해 이승민을 긴급 수혈, 5선발 체제의 틀을 겨우 맞춘 삼성으로서는 외국인 듀오의 활약이 필요했지만, 이 둘을 내고도 시즌 마수걸이 승리를 거두는 데 실패해 시즌 초반 레이스에 빨간불이 켜졌다.

삼성은 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히어로즈와 경기와의 개막 두 번째 경기에 2선발 라이블리를 내세웠으나 4⅔이닝 6피안타(1피홈런) 6사사구 5탈삼진 6실점(6자책점)으로 부진했다.

경기 초반 공에 힘이 실리는가 했던 라이블리의 호투는 4회까지였다. 이 때까지 무실점 호투를 펼치던 라이블리는 5회 들어 급격하게 흔들렸고, 채 이닝을 마무리짓지 못한채 마운드를 내려왔다.

팀이 3대0으로 리드한 상황이어서 라이블리의 급작스런 난조는 아쉽기만했다.

5회, 선두타자 김수환에게 홈런을 내준 뒤 라이블리는 이전과는 다른 투수가 됐다. 제구가 흔들리면서 몸에 맞는공과 볼넷을 내줬고, 연거푸 적시타를 맞으며 역전을 허용했다. 2사 만루까지 몰리자 허삼영 감독은 라이블리를 내리고 심창민을 투입했으나 두 명의 주자가 더 홈을 밟아 5회에만 6실점했다. 모두 라이블리의 자책점으로 기록됐다. 삼성은 4대7로 져 개막 2연패를 당했다.

3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히어로즈와 개막전 선발로 나선 삼성라이온즈 데이비드 뷰캐넌. 삼성라이온즈 제공 3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히어로즈와 개막전 선발로 나선 삼성라이온즈 데이비드 뷰캐넌. 삼성라이온즈 제공

전날 개막전에서 뷰캐넌이 중반들어 난조를 보이면서 물러난 것과 비슷했다. 이날 뷰캐넌은 초반 최고구속 149㎞의 위력적인 직구와 커터, 체인지업, 커브 등 다양한 구종을 섞어 던지며 호투했으나, 공수에서 도움을 받지 못하며 흔들렸고 끝내 패전의 멍에를 썼다.

5회말, 유격수 이학주의 수비 판단 미스로 내주지 말아야할 실점을 했고 6회초엔 인플레이 상황을 뜬 공으로 착각한 김헌곤과 이학주의 실수로 득점 지원도 받지 못했다.

뷰캐넌은 5⅔이닝 7피안타 8탈삼진 3볼넷 5실점(4자책)으로 고개숙였고 삼성은 1대6으로 패했다.

한편, 전날 비로 인해 경기가 취소돼 뜻하지 않은 휴식에 들어간 팀들은 4일 일제히 개막전을 치르며 본격적인 시즌을 알렸다. 시즌 1호 홈런은 4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NC다이노스 나성범이 기록했다. 하지만 이날 경기서 LG트윈스 이겨 류지현 감독은 데뷔 첫 승을 신고했다. SSG랜더스 추신수는 롯데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안타 없이 볼넷과 도루 기록을 남기며 국내 프로야구무대 신고식을 마쳤다. 이 경기서 SSG가 이겨 김원형 감독도 데뷔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