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개막전 5⅓이닝 2실점, 시즌 첫 승은 다음 기회로

2회 실투로 내준 투런 홈런 아쉬워, 게릿 콜과 맞대결은 무승부
토론토, 연장 10회초 결승점 뽑아 3대2로 역전승

2일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개막전 토론토 블루제이스 대 뉴욕 양키스의 경기에서 토론토의 류현진이 투구하고 있다. 류현진은 선발 등판해 5⅓이닝 4피안타(1피홈런) 1볼넷 5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경기는 토론토가 3-2로 이겼다. 연합뉴스 2일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개막전 토론토 블루제이스 대 뉴욕 양키스의 경기에서 토론토의 류현진이 투구하고 있다. 류현진은 선발 등판해 5⅓이닝 4피안타(1피홈런) 1볼넷 5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경기는 토론토가 3-2로 이겼다.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에이스 류현진이 최고 몸값 투수 뉴욕 양키스의 게릿 콜과 2021년 메이저리그 개막전 선발 맞대결에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류현진은 아쉬운 실투로 2점 홈런을 내주면서 시즌 첫 승의 기회는 다음으로 미뤘지만 스트라이크존을 폭넓게 활용하는 호투를 펼치며 좋은 기량을 펼쳐보였다.

류현진은 2일 미국 뉴욕주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양키스와의 개막전에 선발 등판해 5⅓이닝 동안 4피안타(1피홈런) 5탈삼진 2실점했다.

한국인 최초, 3년 연속 빅리그 개막전에 선발 등판하는 영예를 누린 류현진은 강한 바람이 부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모든 구종을 정교하게 투구하며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후보 1순위로 꼽는 콜과 팽팽하게 맞섰다.

류현진은 1회 삼진 2개를 잡아내며 산뜻하게 출발했지만 2회 가운데로 몰리는 직구로 게리 산체스에게 투런포를 맞았다.

류현진은 2대2로 맞선 6회말 1사 1루에서 마운드를 내려왔다.

콜도 이날 홈런 한 방을 맞고 5⅓이닝 5피안타 2실점 했다. 콜은 최고 시속 160㎞의 빠른 공을 던지며 삼진 8개를 잡으면서 이름값을 했다.

각 팀 선발로서 홈런 하나씩을 내주며 똑같이 2실점으로 류현진과 콜의 선발 맞대결은 무승부로 끝났다.

이날 경기는 연장 혈전 끝에 토론토가 3대2로 승리했다.

경기 후 류현진은 자신의 투구를 복기하며 "팀 타선이 선취점을 얻은 이닝에서 역전 점수를 허용하지 않았어야 한다"고 아쉬워하면서도 "실점한 순간을 빼면 괜찮았다. 모든 선수가 잘했다. 야수 수비와 불펜진도 100점 만점의 플레이를 했다"고 팀을 추켜세웠다.

이어 "이날 경기에서 체인지업과 커터가 가장 좋아서 섞어 던졌는데 결과가 좋았다"고 덧붙였다.

이날 류현진은 토론토로 이적 후 처음으로 관중들 앞에서 공을 던졌다.

양키스는 홈구장 최대 수용 인원 20%의 관중 입장을 허용했고, 개막전에는 1만850명이 경기장을 찾았다.

류현진은 "꽉 찬 경기장은 아니었지만, 팬들께서 응원하는 모습을 보니 참 좋았다"며 "빨리 야구장에 만원 관중이 들어차서, 더 활기찬 분위기에서 던지고 싶다"고 했다.

토론토는 6∼8일 텍사스 레인저스와 방문 3연전을 치른다. 텍사스는 관중 100% 입장을 허용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