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레전드' 이만수, 베트남에 야구 보급 나선다

정부로부터 협회 설립 승인 받아

이만수 헐크파운데이션 이사장. 이만수 헐크파운데이션 이사장.

삼성라이온즈 레전드 포수 이만수 헐크파운데이션 이사장이 라오스 야구보급에 이어 베트남 야구 보급을 위해 나선다.

이만수 이사장은 31일 베트남행 비행기에 몸을 싣고 야구 전파를 위한 활동에 돌입한다.

베트남 야구는 그동안 하노이, 호치민, 다낭 등에서 동호인 수준으로 야구가 보급돼 약 2천여 명이 야구를 즐기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열악한 야구 인프라와 더 큰 무대로 나아가기 위한 길이 막혀 있는 상황이다.

이에 베트남 거주 한국인들은 야구협회 설립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했고, 라오스에서 활동 중인 이만수 이사장에게 도움을 요청해 작년 12월 베트남 정부로부터 야구협회 설립을 정식으로 승인받는 성과를 올렸다.

오는 4월 10일에는 베트남 정부 주관하에 창립총회를 개최하는 결실도 맺게 된다.

이만수 이사장은 "50여 년간 야구 현장에서 익힌 노하우와 라오스에 야구를 전파했던 경험을 베트남 야구를 위해 쏟아 부을 예정이다"며 "동남아시아에서 야구하면 한국을 떠올릴 수 있도록 민간 외교관의 역할을 감당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한편, 이만수 전 감독은 이번 베트남 방문에서 베트남 한국대사배 유소년 야구대회, 베트남 야구 대표팀 선발, 야구장 및 훈련장 건설을 위한 후원사 미팅 등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