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상무, 6일 서울이랜드 상대 창단 첫 승리 정조준

김천상무프로축구단이 창단 첫 승리를 정조준한다.

김천상무는 6일 오후 4시 잠실종합운동장 레울파크에서 서울이랜드FC와 '하나원큐 K리그2 2021' 2R 원정 경기를 치른다.

김천상무는 지난달 27일 안산그리너스와 개막전에서 1대1 무승부를 거둔 만큼 창단 첫 승을 위해 달릴 예정이다.

이번 경기에서는 함께 한솥밥을 먹었던 이들이 이제는 적으로 만나 자웅을 겨루게 됐다.

김천의 골게터 오세훈, 전세진은 지난 2019년 U-20 월드컵을 준우승으로 이끈 멤버다. 상대로 맞붙는 이랜드 또한 정정용 감독을 비롯해 황태현, 이상민 등 U-20 주전 멤버들이 속해있다.

이랜드는 부산아이파크와 원정 개막전서 3대0 완승을 거두며 분위기가 한껏 달아올랐다.김천은 안산과 개막전 경기서 승점 1점으로 다소 아쉬운 K리그2 신고식을 치뤘고 예상치 못한 부상자도 나왔다.

지난 안산전에서 안태현, 문선민은 거친 몸싸움으로 인해 전반이 끝나기도 전에 교체 아웃됐다. 김천상무는 이번 이랜드전에서 부상을 조심하면서 최정예 멤버로 나서 반드시 승점 3점을 가져오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6일 이랜드와 원정경기는 TV 중계 생활체육TV에서 시청할 수 있으며 온라인 중계는 네이버, 다음 카카오, 아프리카tv에서 진행된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