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 라이벌 대결, 삼성라이온즈·기아타이거즈 ‘88고속도로시리즈 개최’

광주에서 오는 25~26일, ‘무등산 폭격기’ 선동렬 전 감독 시구

전통의 라이벌 삼성라이온즈와 기아타이거즈가 오는 25~26일 올드 유니폼을 입고 맞대결을 펼친다. 기아타이거즈 제공. 전통의 라이벌 삼성라이온즈와 기아타이거즈가 오는 25~26일 올드 유니폼을 입고 맞대결을 펼친다. 기아타이거즈 제공.

전통의 라이벌인 삼성라이온즈와 기아타이거즈가 올드 유니폼을 입고 맞대결이 펼쳐진다. 푸른 사자와 붉은 호랑이의 대결에 기대가 모이고 있다.

오는 25~26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삼성과 기아의 '88고속도로 씨리즈'가 열리고 다양한 이벤트가 준비된다.

양팀의 협업을 통해 이번 이벤트가 진행되며 대구에서는 오는 9월 17~18일에 '88고속도로 씨리즈'가 열릴 예정이다.

이날 양팀은 80년대 디자인대로 제작한 올드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출전한다. 기아는 원정 유니폼(빨간 상의, 검정 하의)을 삼성은 홈 유니폼을 입는다.

시리즈 첫째날인 25일에는 '무등산 폭격기' 선동열 전 감독이 시구자로 초청돼 마운드에 오른다.

또 양현종과 오승환 사진이 함께 래핑된 기념구와 반팔 티셔츠, 열쇠고리 등 기념 상품을 판매한다.

기아 관계자는 "뉴트로 콘셉트에 맞춰 삼성과 함께 올드팬들의 향수를 자극할 수 있는 이벤트를 준비했다"며 "야구라는 매개를 통해 세대간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