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팍 직관, 좌석 1m 띄우고 치맥 안돼요

KBO '야구장 가이드라인' 배포…체온 37.5도 이상 출입 제한
'신용카드 예매'로 동선 파악…취식 행위·음식물 반입 막고
키즈존·자유석 당분간 폐쇄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선수들이 경기에 앞서 몸을 풀고 있다. 김우정 기자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선수들이 경기에 앞서 몸을 풀고 있다. 김우정 기자

 

정부의 프로 스포츠 경기 제한적 관중 입장 허용안에 따라 KBO도 관중의 안전한 야구 관전을 위한 세부 지침을 추가해 코로나19 대응 3차 통합 매뉴얼을 30일 발표했다.

이날 KBO 사무국은 야구장을 찾을 팬들을 위해 '직관'(직접 관전)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야구장을 찾는 모든 관중은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야 하고 발열 검사에서 체온 37.5도 이상이 측정되면 야구장 출입이 제한된다.

각 구단은 '1m 거리 두기' 스티커를 바닥에 붙이고, 생활 속 거리 두기 실천을 위해 팬들이 한 칸 이상 띄어 앉도록 좌석을 운영한다. 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 파악을 위해 각 구단은 온라인으로 신용 카드 예매만 받을 예정이다.

온라인 예매 페이지에는 코로나19 관련 안전수칙을 명시하고 동의 절차를 추가했으며 안전 수칙 준수에 동의하지 않을 경우 예매할 수 없도록 했다. 암표 판매 역시 근절할 수 있도록 주의 사항을 추가했다.

이와 함께 KBO 사무국은 문화체육관광부 체육시설 생활수칙에 따라 관람석에서의 취식 행위와 음식물 반입을 당분간 금지하기로 했다. 다만 관람석 외에는 음식물을 먹을 수 있지만 대부분 구장의 취식 공간이 좁은 점을 고려해 가급적 음식물 반입 자제를 권고할 방침이다.

관람석에서는 마스크 착용에 큰 지장을 주지 않는 범위 내에서 주류를 제외한 물과 음료만 마실 수 있다.

각 구단은 또 좌석이 확정되지 않은 자유석과 어린이 놀이방(키즈존)처럼 여러 사람이 밀집할 우려가 있는 구역도 당분간 운영하지 않기로 했다. 밀폐된 흡연실도 마찬가지다.

비말 분출이 우려되는 구호와 응원가, 접촉을 유도하는 응원 등도 제한된다.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도 관중을 받을 준비를 하고있다. 우선 2만4천석의 경기장에서 거리두기 좌석제와 시즌권 구매 관중에 대한 정책 등 분주히 준비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