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라이온즈, 두산에 위닝시리즈 달성, 첫 스윕 도전

삼성 17일 두산과 주중 2차전 6대3 승리
살라디노 홈런, 오승환 1세이브 추가

삼성라이온즈가 두산베어스에 위닝시리즈를 달성하고 올시즌 첫 스윕 사냥에 나선다.

1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삼성은 두산베어스와의 주중 2차전을 6대3으로 승리했다.

이날 삼성 선발라인업은 김상수(2루수)와 구자욱(좌익수)이 테이블세터로 나섰고 살라디노(지명타자)-이원석(3루수)-이학주(유격수)-이성규(1루수)-박승규(우익수)-김응민(포수)-박해민(중견수)로 구성됐다. 선발 투수는 김대우가 마운드에 올라 두산의 선발 투수 플렉센을 상대했다.

2회 초 삼성이 선제점을 먼저 올렸다. 2사 후 타석에 들어선 박승규는 볼넷으로 출루한 뒤 2루까지 훔쳤다. 이후 김응민의 적시타로 1점을 가져왔다. 4회 초 삼성은 선두타자 이학주의 안타와 박승규의 2루타로 1사 주자 2, 3루 득점기회를 이어간 가운데 플렉센의 공이 포수 미트를 빠져나가면서 이학주가 홈인, 1점을 더 달아났다. 1사 주자 1, 3루 상황, 타석에 들어선 박해민의 땅볼로 병살이 될 뻔했지만 비디오판독으로 판정이 번복되면서 박승규가 홈인, 다시금 1점을 더 가져왔다.

17일 잠실구장에서 삼성라이온즈와 두산베어스의 주중 2차전에서 5회 삼성 타일러 살라디노가 솔로 홈런을 치고 홈으로 복귀하고 있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17일 잠실구장에서 삼성라이온즈와 두산베어스의 주중 2차전에서 5회 삼성 타일러 살라디노가 솔로 홈런을 치고 홈으로 복귀하고 있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두산은 4회 말 1사 주자 3루 상황, 김재호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올리며 추격을 시작했지만 5회 초 살라디노의 솔로 홈런으로 삼성이 다시 달아났다. 두산도 최주환이 6회 말 솔로 홈런을 쳐내면서 추격을 멈추지 않았다. 여기에 7회 말 지금까지 실점이 없던 임현준을 상대로 박세혁이 솔로홈런을 치면서 1점차로 바짝 쫓아왔다.

김대우는 6이닝 5피안타(1피홈런) 1볼넷 1탈삼진 2실점으로 제 몫을 다했다.

8회 초 삼성은 두산의 송구 실책으로 이성규가 살아나갔고 이어 박승규의 안타로 1사 주자 1, 3루 기회를 잡았지만 대타 최영진의 병살로 물러날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9회 초 삼성은 다시 2사 주자 2, 3루 득점권에 결국 이원석이 2타점 적시타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삼성의 리드 상황, 오승환이 마무리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경기를 그대로 매조지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