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오승환, 복귀 '카운트 다운'…"7경기 남았다"

9일 대구 키움 히어로즈전부터 1군 엔트리 등록 가능성

 

오승환 오승환

최고의 마무리 투수로 꼽히는 오승환(38·사진)이 내달 초 1군으로 복귀한다.

오승환은 이르면 내달 9일 대구 키움 히어로즈전부터 1군 경기에 등판할 수 있다. 삼성은 다음 주 원정 6연전(6월 2∼4일 잠실 LG 트윈스전, 5∼7일 인천 SK 와이번스전)을 치르는 동안 오승환이 1군과 동행해 '분위기'를 익히게 하는 방법을 고려중이다.

현재 오승환은 72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소화중이다. KBO는 2016년 1월 상벌위원회를 열고 "해외 원정도박 혐의로 검찰로부터 벌금형에 약식 기소된 오승환이 KBO리그 복귀 시 해당 시즌 총경기 수의 50% 출장 정지 처분을 한다"고 결정했다.

오승환은 지난해 8월 6일, 6년 동안의 국외 생활을 정리하고 삼성과 계약했다. 삼성이 2019시즌 102경기를 치른 시점이었다. 오승환은 42경기 징계를 2019년에 소화했다. 오승환은 5월 31일 대구 NC 다이노스전을 포함해 팀이 7경기를 더 소화하면 출장 정지 징계에서 벗어난다. 따라서 9일 대구 키움 히어로즈전부터 1군 엔트리에 등록할 가능성이 높다.

오승환은 삼성라이온즈(2005∼2013년)에서 277세이브, 일본 한신 타이거스(2014∼2015년)에서 80세이브,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4년간 42세이브를 거둬 한미일 통산 399세이브를 기록 중이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