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NC에 5대4 짜릿한 역전승…3연승 질주

후반까지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투혼 보인 삼성

29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라이온즈와 NC다이노스의 1차전에서 NC 알테어가 2루 도루를 감행하다 삼성 이학주에게 태그아웃 당하고 있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29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라이온즈와 NC다이노스의 1차전에서 NC 알테어가 2루 도루를 감행하다 삼성 이학주에게 태그아웃 당하고 있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삼성라이온즈가 짜릿한 역전승으로 기분좋은 3연승을 달렸다.

29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NC다이노스와의 1차전에서 삼성은 5대4로 승리했다.

NC에 초반 승기를 빼앗겼지만 끝까지 삼성은 투혼을 발휘하며 역전을 이뤄냈다.

이날 삼성은 김상수(2루수)-박찬도(좌익수)-이학주(유격수)-이원석(3루수)-타일러 살라디노(1루수)-김헌곤(우익수)-이성곤(지명타자)-강민호(포수)-박승규(중견수)로 선발라인업을 구성했다.

살라디노가 1루수로 수비 위치를 옮기면서 어느정도 타격감이 살아나고 있는 것에 대해 허삼영 감독은 "(살라디노는) 수비는 언제든지 보여줄 수 있는 기량을 갖췄다. (수비 부담을 줄여서)팀이 원하는 공격에 포커스를 맞춘 라인업을 구성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삼성 선발투수는 김대우가 나섰다.

최근 선두를 달리며 파죽지세로 기세를 올리는 NC가 초반 분위기를 가져갔다. 2회 초 NC는 양의지와 노진혁이 잇따른 안타로 출루, 1사 주자 1, 2루 상황에 강진성과, 알테어의 연이은 적시타로 2점을 먼저 가져왔다. 이후 3회 공격에선 나성범이 우익수 뒤를 넘기는 솔로홈런을 쳐내면서 1점을 더 추가했다.

김대우는 5이닝동안 6피안타(1피홈런) 3실점을 기록하고 마운드를 장지훈에게 넘겼다.

6회에서도 양의지는 볼넷으로 출루한 뒤 3루까지 진루한 데 이어 노진혁이 우익수 방향 적시타를 날리면서 또다시 1점을 만들어냈다.

삼성의 타선은 경기 중반까지 안타를 1개밖에 쳐내지 못하는 등 맥을 못췄지만 7회 타선이 다시 살아나며 추격의 발판을 마련했다.

선두타자 박찬도가 안타로 출루한 뒤 이학주와 이원석의 연속 안타로 1점을 올렸다. 이어 살라디노가 풀카운트 싸움 끝에 쳐낸 1루수 앞 땅볼을 NC의 수비실책으로 놓친 사이 이학주가 홈인, 1점을 더 따라갔다. 기회는 계속 이어졌다.

1사 주자 1, 3루 상황, 이성곤의 좌익수 앞 안타로 한점 더 추가했다. 강민호 대타로 나선 박계범의 중견수 앞 절묘한 위치로 떨어지는 안타와 박승규의 1루수 앞 땅볼로 2사 만루 상황까지 갔지만 강진성이 몸을 날리는 수비로 더이상의 득점은 저지됐다.

삼성은 권오준, 최지광, 우규민까지 불펜진을 최대한 가동해 더 이상의 실점은 막았다. 9회 말 선두타자 살라디노와 대타 김동엽이 연이은 안타에 김지찬의 희생번트 성공으로 1사 주자 2, 3루 상황. 김응민의 땅볼로 동점상황까지 만든 후 박승규의 끝내기 안타로 역전승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