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갈증' 구단 연습전 관람으로 푼다

KBO 4월 20일 이후로 개막 연기
10개 구단 외국인 선수들 이번 주 내로 모두 귀국

코로나19로 멈춰버린 한국프로야구의 시계는 언제 다시 돌아갈까.

이번 주 내로 각 구단 외국인 선수들이 모두 귀국하고 이르면 4월 7일부터 구단간 연습경기가 진행돼 KBO리그를 즐기지 못한 야구팬들의 갈증이 어느정도 해소될 전망이다.

정운찬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가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야구회관에서 코로나19 여파로 연기한 정규리그 개막 관련 논의를 위해 열린 이사회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운찬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가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야구회관에서 코로나19 여파로 연기한 정규리그 개막 관련 논의를 위해 열린 이사회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4일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2차 이사회를 개최하고 올해 정규리그 개막을 4월 20일 이후로 미뤘다. 단 개막일 전 타 구단과 연습경기는 실시할 수 있도록 했다.

이날 KBO 관계자는 "KBO 리그가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국민 건강을 위한 정부 시책에 적극 동참하고, 야구팬과 선수단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정규시즌 개막을 4월 20일 이후로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KBO는 현재 예정된 학교 개학일인 4월 6일까지 코로나19 사태 상황을 지켜본 뒤 4월 7일부터 타 구단과의 연습경기를 실시할 수 있도록 준비할 예정이다.

타 구단과 연습경기는 KBO가 TV 생중계를 편성해 야구팬들이 시청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의무위원회'도 신설하기로 결정했다. 의무위원회는 KBO 리그 관계자 간 야구 의학 정보 공유 및 선진화를 통해 리그 경기력을 높이고 선수들의 적절한 부상 치료 및 예방과 올해 첫 도입되는 부상자명단 제도의 효율적 운영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10개 구단과 함께 최근 정부가 정한 4월5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기간을 적극 준수하면서 방역 강화 등 예방책에 나설 방침이다.

이날 삼성라이온즈의 외국인 선수 3명이 귀국하는 등 이번 주 중으로 각 구단의 외국인 선수들이 국내에 모인다. 10개 구단 중 삼성을 포함해 한화, KT, 키움, LG 등 5개 구단은 스프링캠프 이후 코로나19 사태에 대비해 각 소속 외국인 선수들을 고국으로 돌려보내 개인 훈련을 진행토록 했다. 5개 구단은 시즌 개막일이 확정되면 최소 2주전에 팀에 합류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지만 전 세계적으로 확산해가는 코로나19 사태로 상황이 바뀌면서 팀 복귀를 서두르게 됐다. 한국에 돌아온 외국인 선수들은 코로나19 검진을 받고 음성판정이 나오면 선수단에 합류해 훈련을 진행한다.

이에 따라 각 구단은 우선 팀 전력 정비에 다소 한시름을 덜 수 있게됐다. 올해 삼성 유니폼을 입은 타일러 살라디노, 데이비드 뷰캐넌이 라이온즈파크에서 뛰는 모습을 곧 볼 수 있을 전망이다.

한편, 24일 두산베어스 소속 1군 선수의 가족이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 선지면서 KBO의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에 따라 수단 전체가 훈련을 중단하고 자택에서 대기 중이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