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체육회, 코로나19 이기기위한 릴레이 모금 캠페인

19일 기준 1천만원 이상 모여

김하영 경상북도체육회장(왼쪽에서 세번째)이 영천시민운동장에서 영천시체육회, 도체육회 관계자 등과 함께 코로나19를 이겨내기 위한 릴레이 모금 운동을 진행하고 있다. 경상북도체육회 제공 김하영 경상북도체육회장(왼쪽에서 세번째)이 영천시민운동장에서 영천시체육회, 도체육회 관계자 등과 함께 코로나19를 이겨내기 위한 릴레이 모금 운동을 진행하고 있다. 경상북도체육회 제공

경상북도체육회(김하영 회장)가 코로나19 사태로 고통의 시름에 빠진 경북과 대구를 위해 작은 힘을 보태 함께 극복해나가기로 했다.

경북체육회는 지난 12일,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성금모금 협약을 체결하고 '경북체육인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희망 릴레이(바톤챌린지) 모금 캠페인'을 시작했다.

지난 13일부터 시작된 이번 모금 캠페인은 영천시민운동장에서 김하영 경북체육회장이 최경용 경북육상연맹회장에게 바톤을 넘겼고, 이어 박봉규 영천시체육회장, 권성덕 도종목단체전무이사협의회장, 김성복 시·군체육회사무국장협의회장이 바톤을 받아 의성, 영천, 김천에서 각각 전개되고 있다.

19일 기준 1천만원 이상의 성금이 모아졌다. 앞으로 이번 달 내에 경상북도 소속 23개 시·군체육회, 65개 종목단체, 그리고 16개 도 실업팀 선수들에게 바톤이 전달될 예정이다.

김하영 회장은 "위기를 맞이한 지역사회에 도움을 넘어 아픔을 함께하며 힘을 모아 이겨내는 용기를 얻고자하는 경상북도체육인의 마음이 담긴 캠페인으로 체육인의 적극적인 관심과 사랑을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