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캡틴 박해민 "올해도 끝까지 전력질주!"

타격폼 처음부터 싹 다 고친다는 각오로 훈련 임해
팬들과의 소통도 중요시 할 것

"팀과 동료선수들이 믿고 맡겨주신 주장 직책에 막중한 책임감 느낍니다. 끝까지 전력질주하는 주장이 되겠습니다."

올시즌 삼성라이온즈 주장으로서의 박해민의 각오는 남다르다. 개인의 준비와 더불어 팀원 전체를 하나하나 신경쓰고 챙겨야하는만큼 책임감의 무게가 더해져서다.

박해민은 "(앞선 주장들로부터)이어받아온 중한 자리 믿고 맡겨주셔서 감사하다. 후배들에게도 먼저 다가가 소통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기본적인 것부터 집중할 생각이다. 1루까지 전력질주하고, 공수교대도 열심히 하는 그런 기본적인 선수로서의 자세부터 시작해나가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지난 2019 시즌에서 박해민은 144경기에서 타율 0.239(506타수 121안타)의 부진한 성적표를 받아들였다. 공인구 반발계수 조정 여파를 피하지 못한 것.

이번 스프링캠프에서는 이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매진했다. 박해민은 "김용달 타격코치님과 함께 처음부터 싹 다 고친다는 마음으로 타격폼 훈련에 임했다. 뒷다리를 들고 투수쪽으로 체중이동을 해 스윙 범위를 넓히는 등 새로운 타격폼을 연구 및 연습 중이다. 코치님의 평가도 긍정적이다. 타격폼 조언을 믿고 따라가고 있다"고 말했다.

박해민의 트레이드마크인 도루에 대한 생각이 궁금했다. "뛰는 야구를 많이 기대해주시는 만큼 열심히 해왔다. 다만 도루왕이란 타이틀이 있다면 아무래도 평소보다 견제가 더 많이 들어올 수 밖에 없기 때문에 상황이 더 어렵다. 견제를 뚫어내고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게 그의 생각이었다.

팬들과의 소통에도 적극적이다. 삼성 자체 미디어를 통한 팬들과의 소통방법에 많은 아이디어를 내고 있다는 박해민은 "물론 야구성적이 최우선이다. 이와 함께 팬들의 갈증을 해소할 수 있는 또다른 소통방안으로 제안을 하고 있다. 팬들이 있어야 구단도 있는 것이다. 미디어를 통해 선수들의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 제안했다"고 했다.

박해민은 "매년 가을야구를 보여드리겠다고 약속했지만 그 약속을 지키지못해 (팬들에게)죄송한 마음이다. 기본에서 최선을 다해 올해는 꼭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지난 8일 오키나와 전지훈련을 마무리하고 귀국한 삼성은 이틀간의 휴식을 마치고 11일부터 삼성 라이온즈파크와 경산볼파크에서 국내 훈련을 시작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시즌 개막일정이 뒤로 밀리게 됐지만 삼성 선수단은 철저한 방역을 통해 안전하고 성실히 훈련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