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귀향' 외국인 3인방 "시즌 적응? 문제 없어요"

살라디노, 오키나와 스프링캠프 연습경기서 연속 안타 행진 가능성 보여
허삼영 감독, “자발적으로 준비 잘해 줄 것. 신뢰감 있어"

왼쪽부터 삼성라이온즈 데이비드 뷰캐넌과 벤 라이블리, 타일러 살라디노. 왼쪽부터 삼성라이온즈 데이비드 뷰캐넌과 벤 라이블리, 타일러 살라디노.

코로나19 확산 사태 여파가 한국프로야구계를 휩쓰는 가운데 고향으로 돌아간 삼성라이온즈 외국인 선수 3인방 역시 시즌 적응에 적신호가 켜졌다.

올해는 프로야구 출범 후 처음으로 시범경기가 취소된 데다 일본의 한국인 입국 제한 조치 등으로 스프링캠프마저 급히 중단되면서 한국야구 적응이 필요한 새 외국인 선수들에겐 악재로 작용한 것.

지난 시즌 공격적인 투구로 가능성을 보여준 벤 라이블리는 제외하더라도 올해 첫 국내 프로무대를 뛰게 될 삼성의 새 외인타자 타일러 살라디노와 투수 데이비드 뷰캐넌은 적응 없이 바로 실전에 투입될 전망이다.

외인선수들은 8일 국내로 복귀한 선수단과 따로 떨어져 미국으로 향했다. 코로나19사태에 대한 선수들의 심리적 불안감을 낮추기 위한 구단측의 제안에서다.

허삼영 감독은 우선 외인선수에 대한 신뢰감을 내비쳤다. 허 감독은 "선수들과의 신뢰감이 있다. 신뢰감 속에서 선수들이 자발적으로 준비를 잘 해줄 것으로 믿는다. 개막 2주 전에 팀에 합류해 맞춰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살라디노 역시 자신감을 내비치고 있다. 일본 오키나와에서의 훈련동안 4경기 연속 안타와 유틸리티 자원으로서의 수비력을 보여줌으로 어느정도 준비된 컨디션을 보였다.

살라디노는 "스프링캠프 기간동안 다양한 연습을하면서 팀원들과 좋은 협동관계를 이뤄냈다. 시즌을 성공적으로 보내기 위한 단계를 밟아가며 성공적으로 잘 흘러가고 있다고 자신한다"며 "팀을 위한 선수가 돼 어떤 자리를 맡게되는 맡은바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훈련에 임했다. 자신있다"고 말했다.

삼성라이온즈 데이비드 뷰캐넌(왼쪽)과 벤 라이블리. 김우정 기자 삼성라이온즈 데이비드 뷰캐넌(왼쪽)과 벤 라이블리. 김우정 기자

뷰캐넌 역시 철저한 자기관리와 한국 야구에 적응하기 위한 훈련에 누구보다 열심히 해 팀의 눈도장을 확실히 찍을 정도였다. 오키나와 스프링캠프에서도 가장 먼저 출근해 자신만의 훈련 루틴으로 자기관리를 철저히 해온 만큼 개인 훈련에도 허 감독이 신뢰를 보낼만 하다는 것.

라이블리는 이미 지난해 한국 야구를 경험해본 바 있다. 스스로 풀어나가야 할 과제인 좌타자와의 대결에서 승기를 붙잡기 위한 훈련에도 열심히 매진했다.

이번 코로나19사태로 인해 적응기 없이 바로 실전을 뛰게 될 삼성 외인선수들의 나름의 마음가짐과 활약이 기대되고 있다.

 

한편, KBO 사무국은 10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프로 10개 구단 사장이 모이는 이사회를 개최하고 코로나19 여파로 불투명해진 정규리그 개막 시점을 논의한다. 현재로선 개막 연기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