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 포지션'의 가치…도쿄돔 내야 지배한 삼성 김상수

16~17일 한일전에서 호수비 잇달아 선보여
유격수-2루수 멀티 포지션으로 자신의 가치 증명해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한국과 일본의 경기. 4회초 2아웃 주자 2, 3루 상황에서 한국 김상수가 2타점 2루타를 날리고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한국과 일본의 경기. 4회초 2아웃 주자 2, 3루 상황에서 한국 김상수가 2타점 2루타를 날리고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리미어12에서 '멀티 포지션'을 소화하며 이름값을 톡톡히 한 삼성 라이온즈 내야수 김상수(29)가 귀국했다. 대회 준우승 상금 및 자유계약선수(FA) 등록 포인트까지 수확한 김상수를 두고 FA 2년 차인 다음 시즌에 대한 기대감이 벌써 커지고 있다.

김상수를 포함한 한국 야구 대표팀은 18일 프리미어12 은메달을 목에 걸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대회 막판 선발 출장 기회를 잡은 김상수는 타율 0.300(10타수 3안타) 2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하지만 공격보다 수비에서의 활약이 더 빛났다.

16일 슈퍼라운드 4차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김상수는 유격수로 선발 출장해 5회말 2루수로 자리를 옮겼다. 김상수의 멀티 포지션 소화로 유격수 김하성(키움 히어로즈)과 2루수 박민우(NC 다이노스)가 결승전을 하루 앞두고 번갈아 휴식을 취했다.

수비 내용에서도 흠잡을 데 없었다. 김상수는 유격수 수비 상황이던 3회말 무사 만루에서 외야를 향하는 날카로운 안타성 타구를 잡아 환상적인 글러브 토스로 1루주자를 2루에서 잡았다.

4회말 무사 1루에서는 땅볼 타구를 잡아 직접 2루 베이스를 밟고 1루로 송구해 병살타를 만들었다. 2루로 자리를 옮긴 6회말 1사에선 2루수 왼쪽 깊숙한 타구를 백핸드로 잡고 터닝 스로로 아웃카운드를 만들었다.

2루수로 선발 출장한 17일 일본과의 결승전에서도 김상수의 활약은 계속됐다. 4회말 2사 만루 위기에서 2루수 오른쪽 깊숙한 타구를 다이빙 캐치해 1루로 빠르게 송구, 이닝을 끝냈다. 추가 실점의 위기를 김상수가 막아낸 것.

김상수는 2009년 프로 데뷔 이후 삼성의 붙박이 유격수였다. 그러다 올 시즌을 앞두고 이학주에게 유격수 자리를 내준 후 2루수로 전향했다. 시즌 내 김상수는 2루수를 적응이랄 것도 없이 잘 소화했고, 멀티 포지션이라는 장점 덕에 태극마크까지 달았다.

김상수는 대표팀의 준우승 상금 및 포상금 총액 10억8천만원 중 일정액을 분배받는다. 이에 더해 FA 포인트 60점도 획득한다. 1점이 곧 FA 등록일수 1일이며 김상수는 한 시즌으로 인정되는 FA 등록일수(145일)의 42%인 60일을 한꺼번에 따냈다.

다음 시즌 FA 2년 차를 맞는 김상수에게 이보다 더 좋은 동기부여는 없다. 올 시즌 성적 반등에 성공한 데 이어 국가대표에서 전성기 시절의 수비 기량을 뽐낸 김상수의 내년 모습에 팬들의 기대치가 높아지고 있다.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4차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 4회초 2사 2, 3루 상황에서 한국 김상수가 2타점 2루타를 날린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4차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 4회초 2사 2, 3루 상황에서 한국 김상수가 2타점 2루타를 날린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