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야구, 미국 5대1 제압…슈퍼라운드 첫승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1차전 한국과 미국의 경기 1회말 2아웃 주자 1, 3루 상황에서 한국 김재환이 3점 홈런을 날리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1차전 한국과 미국의 경기 1회말 2아웃 주자 1, 3루 상황에서 한국 김재환이 3점 홈런을 날리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야구 대표팀이 양현종의 호투와 김재환의 결승 스리런 홈런에 힘입어 슈퍼라운드 첫승을 수확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1일 일본 도쿄의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1차전 미국과의 경기에서 5대1로 승리했다.

이날 선발 등판한 양현종은 5⅔이닝 10피안타 2볼넷 7탈삼진 1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피안타가 다소 많았지만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을 뽐냈다.

양현종은 1회초 위기를 맞았다. 1사 후 안타 2개와 볼넷 1개를 허용하며 만루 상황을 자초했다. 하지만 후속타자 2명을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위기를 넘기자 기회가 왔다. 1회말 1사 후 김하성과 이정후의 연속 안타로 1, 3루에 주자가 섰다. 후속 박병호가 범타로 돌아섰지만 김재환의 방망이가 크게 돌았다.

이날 5번 지명타자로 나온 김재환은 미국 선발투수 코디 폰스의 2구째를 잡아당겨 도쿄돔 우측 스탠드를 강타하는 비거리 120m 3점포를 날렸다. 이번 프리미어12에 출전한 한국 대표팀의 1호 홈런이다.

3회말에는 아쉬운 장면이 연출됐다. 1사 후 김하성이 안타로 출루했다. 이어 이정후의 2루타에 홈으로 쇄도하던 김하성은 포수 태그아웃으로 득점에 실패했다. 김하성이 포수 태그를 피해 홈 플레이트를 건드린 것으로 보였지만 비디오 판독에도 결과는 달라지지 않았다.

미국은 6회초 추격에 나섰다. 선두타자로 나온 루커가 양현종의 3구째를 퍼올려 솔로포를 터트렸다. 양현종은 후속타자 2명을 삼진 처리했지만 아웃카운트 하나를 남기고 연속 안타를 내줘 마운드를 이영하에게 넘겼다.

2사 2, 3루에서 구원 등판한 이영하는 봄을 삼진으로 잡아내며 위기 탈출에 성공했다.

한국은 3대1로 앞선 7회말 2사 1루에서 상대 수비의 실책성 플레이로 1득점을 추가한 데 이어 이정후가 승부에 쐐기를 박는 1타점 2루타를 터트려 5대1 승리로 경기를 마쳤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