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스턴의 두 '리틀 보이'(핵폭탄), WS MVP 누가 될까?

호세 알투베와 알렉스 브레그먼, “보면 볼수록 놀라워”

휴스턴의 2번 타자, 2루수 호세 알투베. 휴스턴의 2번 타자, 2루수 호세 알투베.
휴스턴의 4번 타자, 3루수 알렉스 브레그먼. 휴스턴의 4번 타자, 3루수 알렉스 브레그먼.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강타선(2,4번 타자)과 내야진(2,3루수)을 이끄는 두 리틀 보이(호세 알투베와 알렉스 브레그먼)의 야구실력은 보면 볼수록 신기하다. 성경에서 골리앗을 무너뜨리는 다윗을 연상시킨다. 역설적인 별명 '리틀 보이'(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 히로시마에 떨어진 핵폭탄)라는 수식어가 붙기에 충분하다. 평균 키 190cm가 훌쩍 넘는 메이저리그 선수들 사이에서 단연 돋보인다. 둘은 팀 내에서도 홈런공장 공장장급이다.

베네수엘라 출신 알투베는 168cm·74kg, 브레그먼은 182cm·81kg. 그라운드 안에서 보면 둘의 덩치는 왜소해 보인다. 하지만 투타에 걸친 야구실력은 관중석까지 꽉 채우고도 남는다. 알투베는 올해 포스트시즌 성적도 대박이다. ALCS 6경기에서 타율 0.348, 2홈런 3타점, 출루율 0.444, OPS 1.097로 MVP를 차지했다. 2017 정규시즌 MVP인 알투베는 올 시즌 ML 역사상 최초로 정규시즌-포스트시즌 MVP를 수상한 최초의 2루수가 됐다.

WS 4차전에서 만루포를 터뜨리며 팀의 2연승을 이끈 브레그먼. 연합뉴스 WS 4차전에서 만루포를 터뜨리며 팀의 2연승을 이끈 브레그먼. 연합뉴스
ALCS 6차전에서 뉴욕 양키스를 침몰시킨 알투베의 끝내기 투런포. 연합뉴스 ALCS 6차전에서 뉴욕 양키스를 침몰시킨 알투베의 끝내기 투런포. 연합뉴스

브레그먼은 포스트시즌에 들어서면서 다소 부진한 성적(31타수 4안타)으로 마음고생을 했지만, WS 4차전에서 만루홈런(역대 WS 20번째 만루홈런)을 포함한 3안타, 5타점으로 대활약을 펼쳤다. 올 정규시즌 성적도 41홈런, 112타점, 타율 0.296, OPS 1.015로 MVP 후보에 오를 정도.

둘의 연봉도 1년에 200~300억 원 규모의 천문학적 단위. 브레그먼은 올 초 휴스턴과 5년 동안 1억 달러(한화 1천166억원 상당)에 계약했으며, 알투베는 지난해를 기준으로 7년 동안 1억6천350만 달러(한화 약 1천900억원 상당)에 계약서에 도장을 찍었다.

알투베와 브레그먼이 그라운드에서 보여주는 카리스마 역시 지존급. 결정적인 한방이나 좋은 수비로 경기의 향방을 바꿀 뿐 아니라 더그 아웃에서도 익살스런 모습이나 파이팅으로 팀 분위기를 들었다놨다 한다.

한편, 두 선수 모두 올 시즌 WS MVP의 가능성은 열려 있다. 투수 쪽에서 MVP가 나온다면 게릿 콜이 유력하겠지만, 타자 쪽에서는 6,7차전의 활약 여부에 따라 두 선수 중에 한 명이 MVP가 될 수도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