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 적지서 WS 2연승…스즈키 7회 결승 솔로포

워싱턴 내셔널스의 커트 스즈키가 24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WS 2차전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경기 7회초 솔로 홈런을 터트린 후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워싱턴 내셔널스의 커트 스즈키가 24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WS 2차전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경기 7회초 솔로 홈런을 터트린 후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워싱턴 내셔널스가 월드시리즈(WS) 2연승으로 창단 첫 우승까지 2승만을 남겨뒀다.

워싱턴은 24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WS 2차전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경기에서 12대3 대승을 거뒀다.

전날 1차전에서 5대4 신승을 거둔 워싱턴은 2차전에서도 휴스턴을 눌렀다.

아울러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4차전부터 이날까지 8연승 행진을 벌인 워싱턴은 단일 포스트시즌 최다 연승 타이기록을 이뤘다.

워싱턴은 1회초 앤서니 렌던의 2타점 2루타로 선취점을 올렸다.

휴스턴도 1회말 알렉스 브레그먼의 투런포로 2점을 얻어 곧바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팽팽하던 균형은 7회초에 깨졌다.

7회초 워싱턴 선두타자로 나온 커트 스즈키가 솔로 아치를 그렸다.

이어진 2사 만루 찬스에서 켄드릭이 행운의 내야 안타로 1타점을 올렸고, 아스두르발 카브레라는 2타점 중전 적시타를 쳤다.

프레슬리의 폭투로 2사 2, 3루 찬스가 계속됐고, 라이언 지머먼의 빗맞은 타구가 또 3루 쪽으로 굴러가 내야안타가 됐다. 곧이어 휴스턴 3루수 브레그먼의 악송구 때 주자 2명이 모두 홈을 밟았다.

워싱턴은 7회에만 6점을 뽑으며 사실상 승리를 확정했다.

휴스턴 선발 벌랜더는 6이닝 7피안타 4실점으로 패전의 멍에를 썼다.

반면 워싱턴 선발 스트라스버그는 6이닝 7피안타 2실점으로 처음 등판한 WS에서 승리를 따냈다.

이후 워싱턴은 8회 이튼의 우월 솔로포, 9회 마이클 A. 테일러의 좌중월 솔로포로 격차를 벌리며 승리를 자축했다.

관련기사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