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채흥, 김도환 등 28명', 미야자키 교육리그 참가

오는 6일 출국…7일 요코하마 디엔에이 베이스타즈와 첫 경기
1~2년차 6명씩 이름 올려

삼성 라이온즈 포수 김도환(왼쪽)과 투수 최채흥. 연합뉴스 삼성 라이온즈 포수 김도환(왼쪽)과 투수 최채흥. 연합뉴스

삼성 라이온즈가 일본 미야자키 피닉스 교육리그 출전을 위해 오는 6일 출국길에 오른다.

4일 삼성에 따르면 올해는 총 28명이 교육리그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투수는 김대우, 최채흥, 정인욱, 박용민, 김성한, 이재익, 최지광, 홍정우, 장지훈, 김시현, 김윤수, 임대한, 맹성주, 김준우 등 14명이다.

포수는 이병헌, 김도환, 김응민 등 3명이다.

내야수는 백승민, 김재현, 양우현, 공민규, 김호재, 이해승 등 6명이며, 외야수는 이현동, 최선호, 송준석, 박승규, 윤정빈 등 5명이다.

1~2년차들이 주축으로 구성됐다.

김도환, 양우현, 이병헌, 김준우, 이해승, 박승규 등 올해 입단한 1년차와 최채흥, 윤정빈, 김윤수, 박용민, 공민규, 맹성주 등 2년차가 나란히 6명씩 포함됐다.

다만 예년처럼 교육리그 도중 합류 또는 귀국하는 인원이 발생할 수 있다.

선수들은 6일 오전 부산 김해공항에서 일본 후쿠오카행 비행기에 오른다. 후쿠오카에서 미야자키까지는 버스로 이동한다.

이어 7일 요코하마 디엔에이 베이스타즈와 교육리그 첫 경기를 갖는다.

총 18경기를 치르는 삼성은 이달 29일 귀국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