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kt전 0대7 패…최종 8위로 시즌 마감

창단 이후 역대 두 번째 최저 승률 기록

29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9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kt 위즈의 올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삼성 선발투수 윤성환이 투구하고 있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29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9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kt 위즈의 올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삼성 선발투수 윤성환이 투구하고 있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지난 28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9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SK 와이번스의 홈 최종전에서 삼성 선수단이 그라운드에 도열, 관중석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지난 28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9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SK 와이번스의 홈 최종전에서 삼성 선수단이 그라운드에 도열, 관중석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삼성 라이온즈가 올 시즌을 최종 8위로 마감했다.

삼성은 29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9 KBO리그 kt 위즈와의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0대7로 패했다.

이로써 올해 페넌트레이스 총 144경기에서 60승 1무 83패를 기록한 삼성은 리그 8위로 시즌을 마쳤다.

올 시즌에 남긴 승률 0.420은 삼성 창단 이래 두 번째로 낮다. 최저 승률은 지난 2017년 최종 9위의 성적으로 기록한 0.396이었다.

이날 마운드에는 윤성환(2이닝 1실점), 백정현(3⅓이닝 4실점), 김시현(⅔이닝 무실점), 장지훈(1이닝 무실점), 홍정우(1이닝 2실점)가 차례로 올랐다. 패전투수에는 윤성환이 이름을 올리며 올해 최종 8승 13패의 기록을 남겼다.

삼성 김한수 감독은 시즌 최종전에서 박해민(중견수)-이학주(유격수)-구자욱(우익수)-다린 러프(지명타자)-이원석(3루수)-맥 윌리엄슨(좌익수)-이성규(2루수)-최영진(1루수)-김도환(포수)으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삼성은 0대1로 뒤진 3회초 무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하지만 2번 이학주부터 4번 러프까지 중심타선이 침묵을 지키며 역전에 실패했다.

0대5로 점수차가 벌어진 8회 무사 1, 2루 찬스를 다시 잡았지만 이번에는 5번 이원석부터 7번 이성규의 방망이가 침묵하며 결국 0대7 영봉패로 경기를 마쳤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