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맥과이어 대체 용병 투수로 벤 라이블리 영입

삼성 라이온즈 새 외국인 투수 벤 라이블리. 삼성 라이온즈 제공 삼성 라이온즈 새 외국인 투수 벤 라이블리. 삼성 라이온즈 제공

삼성 라이온즈가 덱 맥과이어를 대신할 새 외국인 투수로 우완 벤 라이블리를 영입했다.

삼성은 8일 "라이블리와 연봉 및 이적료를 합해 총액 32만5천달러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국내 병원 2곳에서 메디컬테스트도 마쳤다고 덧붙였다.

1992년생 만 27세인 라이블리는 미국 플로리다주 펜사콜라 출신으로 신장 193㎝, 체중 86㎏의 체격을 갖췄다. 2013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신시내티 레즈로부터 4라운드 지명을 받았고, 2017년 필라델피아 필리스에서 프로 데뷔했다.

올해까지 총 26차례 메이저리그 경기(선발 20경기)에 나와 통산 4승 10패 평균자책점 4.80의 성적을 남겼다.

마이너리그 트리플A에서는 통산 70경기(선발 53경기)에 등판해 통산 27승 14패 3세이브에 평균자책점 3.29를 기록했다.

라이블리는 포심패스트볼 최고시속 150㎞, 평균시속 145~147㎞를 던지는 우완 정통파다. 변화구 가운데선 커브와 슬라이더의 각이 좋다는 평가다.

라이블리는 구단을 통해 "삼성 라이온즈에서 뛸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돼 무척 기쁘다. 삼성이 최대한 많이 승리할 수 있도록 돕고 싶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한편 '노히트노런의 사나이' 맥과이어는 한 시즌을 채우지 못하고 방출됐다. 4월 21일 한화 이글스전에서 KBO리그 역대 14번째이자 외국인 투수로는 4번째로 노히트노런의 대역사를 썼던 맥과이어는 올해 21경기에서 4승 8패 평균자책점 5.05의 성적을 남겼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