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정운찬 총재, 야구대표팀 각종 논란에 사과

정운찬 KBO 총재가 12일 야구회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아시안게임 대표 선발 등 야구계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히며 사과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운찬 KBO 총재가 12일 야구회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아시안게임 대표 선발 등 야구계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히며 사과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야구위원회(KBO)의 수장 정운찬 총재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촉발된 야구대표팀 선수 선발 및 병역 특혜 논란에 대해 결국 고개를 숙였다.

정 총재는 12일 연 기자간담회에서 "아시안게임에서 당초 목표대로 대회 3연패를 달성했으나 국민 여러분의 기대에 못 미쳤다"며 "외형 성과만을 보여주고 만 것에 대해 죄송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 유구무언이다"라고 밝혔다.

이달 초 막을 내린 아시안게임에서 선동열 감독이 이끈 야구대표팀은 '3회 연속 우승'이라는 목표를 달성했다. 하지만 선수 선발 과정에서 병역 혜택이 절실한 일부 선수를 뽑아 공정성 훼손이란 비판을 받았다.

정 총재는 "대표 선발과 운영 등 주요 사안들을 제대로 점검하고 조정해내지 못한 저의 책임이 크다"면서 "특히 병역 문제와 관련해 국민 정서를 반영하지 못해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그는 이번 논란을 발판으로 한국야구의 미래를 준비하겠다고 다짐하며 "김응용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 회장과 함께 프로와 아마추어를 대표하는 전문가가 참여하는 'KBO·KBSA 한국야구미래협의회(가칭)'를 구성하기로 했다"고 소개했다.

다만 병역 특례에 대해서는 "정부가 국민 의견을 수렴해서 공정한 시스템을 만들겠다고 했으니 효율적 방안이 나올 거라 믿고 그 방침에 따르겠다"며 당장은 KBO 차원의 대응책을 내놓지 않았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