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상지대, 반려동물과 신설 전문 인력 양성 나선다

(주)삼양꼼빠농과 산학협동 협약…산업체 견학·현장실습 장소 마련
과제 발굴·공동연구·교육 등 협력

가톨릭상지대와 (주)삼양꼼빠농이 1천만 반려동물 시대를 맞아 산학협동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가톨릭상지대 제공 가톨릭상지대와 (주)삼양꼼빠농이 1천만 반려동물 시대를 맞아 산학협동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가톨릭상지대 제공

가톨릭상지대학교가 강원도 평창군에 반려동물 시설 설립을 추진하고 있는 ㈜삼양꼼빠농과 산학협동 업무협약을 맺고 1천만 반려동물 시대를 이끈다.

27일 가톨릭상지대 소피아관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신동철 가톨릭상지대 총장을 비롯해 이종신 ㈜삼양건설 회장, 안영혁 ㈜삼양꼼빠농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양 기관의 유기적인 협력 체제를 구축, 반려동물 산업에 필요한 기술과 지식을 교환하고 상호 발전해 가기로 했다.

이날 협약으로 ㈜삼양꼼빠농은 평창군 내 반련동물 관련 시설을 설립해 반려동물 자원과 바이오 관련 학과의 산업체 견학 및 현장실습 장소로 제공하고, 전문성을 갖춘 우수 인재 양성과 취업 지원을 위해 인턴십 프로그램 공동 개발 및 운영에 나서기로 했다.

또 반려동물 산업에 관한 과제 발굴 및 공동연구, 전문 교수 및 강사의 교육 참여 지원에도 상호 협력해 나가게 된다.

가톨릭상지대는 경북북부지역 전문대학 중 최초로 2021학년도 반려동물과를 신설하고 반려동물의 간호, 미용, 식음료 및 관련 산업에 필요한 전문지식을 갖춘 창의융합형 반려동물 전문 인력을 양성해 나간다.

신동철 총장은 "반려동물 1천만 시대에 펫팸족, 펫맘이란 용어가 일상화될 만큼 펫코노미가 새로운 블루오션으로 자리 잡고 있다"며 "반려동물 산업을 주도하고 있는 삼양꼼빠농과의 산학협동 협약은 우리 대학 반려동물과의 성공적인 미래를 준비하는 초석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안영혁 ㈜삼양꼼빠농 대표이사는 "삼양꼼빠농이 가톨릭상지대 반려동물과와 반려동물 산업 분야의 발전을 도모하는 데 동반자적 관계를 구축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양 기관의 상생발전을 위해 삼양꼼빠농이 갖고 있는 인적·물적 역량을 모두 동원해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삼양꼼빠농은 행복한 동행을 기업 이념으로 삼고 사람과 반려동물의 우정을 최우선 가치로 설립된 기업이다. 주요 사업은 브리딩, 유통 등 반려동물 사업 전반에 걸쳐 있다.

특히 대단위 반려동물 테마파크를 운영하기 위해 강원도 평창에 사업 부지를 확보하고, 지난 3월부터 반려견브리딩센터를 시작으로 반려동물 중심의 호텔, 테마파크 건립을 준비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지역별뉴스기사

    지역별뉴스기사 기사가 없습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