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예천' 무소속 단일후보 권택기 결정

김명호 후보와 시청서 기자회견

4·15 총선 안동예천 선거구에 무소속으로 출마했던 권택기(왼쪽), 김명호 예비후보가 25일 하루동안 여론조사를 통해 권택기 후보로 단일화를 선언했다. 26일 단일화 기자회견에서 두 사람이 부둥켜 안고 있다. 엄재진 기자 4·15 총선 안동예천 선거구에 무소속으로 출마했던 권택기(왼쪽), 김명호 예비후보가 25일 하루동안 여론조사를 통해 권택기 후보로 단일화를 선언했다. 26일 단일화 기자회견에서 두 사람이 부둥켜 안고 있다. 엄재진 기자

4·15 총선 안동예천 선거구 무소속 단일후보는 권택기 후보로 결정됐다. 김명호 예비후보와의 단일화 여론조사 결과 권 후보가 선승하면서 양 선거캠프는 총선 전반을 '원팀'으로 치루기로 했다.

미래통합당 경선을 신청했다 공천배제(컷오프)된 권택기·김명호 예비후보는 26일 안동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시·군민 여론조사를 통해 권택기 후보가 단일후보로 결정됐다"고 발표했다.

권 후보는 "후보 단일화 과정은 잘못된 정치를 바로잡으려는 시·군민의 뜨거운 열망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부당한 정치권력에 맞서 시·군민의 자존심을 지키기 위한 후보단일화의 노력은 결코 헛되지 않을 것"이라 말했다.

415총선 안동예천선거구에 무소속으로 출마했던 권택기, 김명호 예비후보가 25일 하루동안 여론조사를 통해 권택기 후보로 단일화를 선언했다. 26일 단일화 기자회견에서 두 사람이 부둥켜 안고 있다. 엄재진기자 415총선 안동예천선거구에 무소속으로 출마했던 권택기, 김명호 예비후보가 25일 하루동안 여론조사를 통해 권택기 후보로 단일화를 선언했다. 26일 단일화 기자회견에서 두 사람이 부둥켜 안고 있다. 엄재진기자

권 후보는 또 "앞으로 권오을 무소속 후보와의 단일화와 관련해서도 민심의 뜻을 따라 물밑 논의를 진행해 구겨진 안동·예천민들의 자존심을 회복시킬 것"이라며 "이번 선거는 기득권 소수의 사욕으로 잘못된 공천을 바로잡고, 진짜 보수가 누구인지를 선택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명호 예비후보는 "이번 총선에서 민심이 승리할 것이다. 단일화 합의대로 선거본부장을 맡고 권 후보를 힘껏 도와 지역 정치문화의 신기원을 만들어 낼 것"이라고 시민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권·김 후보는 지난 25일 하루 동안 안동예천 지역민을 대상으로 ARS 방식의 일반전화 여론조사를 실시해 단일후보를 선정했다.

관련기사

AD

지역별뉴스기사

    지역별뉴스기사 기사가 없습니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