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가회동 관사→성북구 길상사 인근 "연락두절"

경찰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들어온 9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와룡공원에서 경찰이 수색에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들어온 9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와룡공원에서 경찰이 수색에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어제인 8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서울판 그린뉴딜' 기자설명회를 했다. 이어 9일부터는 서울시청에 출근하지 않았다. 현재 연락이 두절돼 가족(딸)으로부터 실종 신고를 접수한 경찰이 박원순 시장을 수색 중이다.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어제인 8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서울판 그린뉴딜' 기자설명회를 했다. 이어 9일부터는 서울시청에 출근하지 않았다. 현재 연락이 두절돼 가족(딸)으로부터 실종 신고를 접수한 경찰이 박원순 시장을 수색 중이다. 연합뉴스

9일 오후 5시 17분쯤 실종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색 중인 박원순 서울시장의 행방이 신고 접수 약 2시간이 지난 이날 오후 7시 기준으로도 묘연하다.

서울시와 경찰 등에 따르면 박원순 시장은 이날은 물론 내일도 별다른 일정이 없는 상황이고, 이날 오전 10시 44분쯤 종로구 가회동 소재 시장 관사(공관)에서 나오면서 외출 상태이다.

외출 당시 박원순 시장은 검은색 모자, 짙은 색 점퍼, 검은색 바지, 회색 신발, 검은 배낭 등을 착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서울시는 이날 오후 4시 40분 시장실에서 예정된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의 만남이 취소됐다고 기자들에게 알리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박원순 시장과 김사열 위원장은 서울-지역 간 상생을 화두로 지역균형발전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당시 서울시는 "(박원순 시장의)몸이 안 좋아서, 건강상 이유, 최근 일정이 많아서"라고 면담 취소 이유를 설명한 바 있다.

경찰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들어온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가회동에 위치한 서울시장 공관에 폴리스라인이 설치되어 있다. 연합뉴스 경찰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들어온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가회동에 위치한 서울시장 공관에 폴리스라인이 설치되어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시장의 외출이 약 7시간 진행된 이날 오후 5시 17분쯤에는 박원순 시장의 딸이 경찰에 연락두절을 이유로 실종 신고를 했다. 이게 언론 보도를 통해 국민들에게 알려졌다.

당시 박원순 시장의 딸은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섰다. 현재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경찰에 전했다.

경찰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들어온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가회동에 위치한 서울시장 공관에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들어온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가회동에 위치한 서울시장 공관에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진 경찰 조사 결과 실제로 박원순 시장의 휴대전화 신호는 성북구 성북동 길상사 인근에서 마지막으로 잡힌 후 끊긴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 경찰은 2개 중대, 드론, 경찰견 등을 박원순 시장의 휴대전화 신호가 끊긴 지점 일대 및 와룡공원 주변 등에 투입, 박원순 시장을 수색하고 있다.

한편, SNS 등 온라인을 통해서는 박원순 시장이 숨졌다거나 시신이 종로구 와룡공원에서 발견됐다는 등의 루머가 돌기도 했다.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언론 오보가 나오기도 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공식적으로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9일 박원순 시장이 연락 두절된 후 충청리뷰, 뷰어스, 월간조선 등의 언론이 박원순 시장의 시신이 발견됐다는 오보를 전하기도 했다. 네이버 뉴스 캡처 9일 박원순 시장이 연락 두절된 후 충청리뷰, 뷰어스, 월간조선 등의 언론이 박원순 시장의 시신이 발견됐다는 오보를 전하기도 했다. 네이버 뉴스 캡처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