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박원순 시장 실종신고…딸 "유언 같은 말 남겼다"

박원순 서울시장. 자료사진.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 자료사진.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9일 연락이 두절돼 딸이 경찰에 실종 신고를 한 것으로 이날 알려졌다.

서울시 등에 따르면 박원순 시장은 이날 출근하지 않았고, 내일까지 일정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원순 시장의 딸은 이날 오후 5시 17분쯤 아버지가 4~5시간 전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고, 이후 연락을 했더니 전화기가 꺼져 있었다는 내용을 경찰에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서울 성북동 인근에서 박원순 시장의 휴대전화 최종 기록이 남은 것으로 확인, 수색 작업 중이다.

앞서 박원순 시장은 이날 오후 4시 40분 시장실에서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의 면담이 예정돼 있었는데, 이날 오전 부득이한 사정으로 취소한다고 서울시 측이 알리기도 했다. 당시 서울시는 "(박원순 시장의)몸이 안 좋아서, 건강상 이유, 최근 일정이 많아서"라고 면담 취소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