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남구청 50대 공무원, 경주 야산서 숨진채 발견

경주경찰서 전경. 매일신문 DB 경주경찰서 전경. 매일신문 DB

현직 공무원이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29일 오전 10시쯤 경북 경주시 보문관광단지 인근 한 야산에서 포항시 남구청 직원 A(58)씨가 목을 매 숨져있는 것을 인근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실종 당일인 28일과 이날 오전 자신의 부인에게 자살을 암시하는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A씨 부인의 신고전화를 받고 수색작업을 벌였다.

경찰은 A씨의 동료와 가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