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 사태에…대구 NGO, 기부액 급락 우려

코로나19로 기업·개인 후원 동반 감소에 시민 불신까지
홈페이지에 회계장부 공개 등 적극 대응 나선 곳도 있어

정의기억연대 기부금 사용처를 놓고 각종 의혹이 제기되면서 지역 NGO들 사이에서 기부 감소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사진은 바른인권여성연합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정의연의 회계장부 공개를 요구하는 기자회견 모습. 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 기부금 사용처를 놓고 각종 의혹이 제기되면서 지역 NGO들 사이에서 기부 감소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사진은 바른인권여성연합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정의연의 회계장부 공개를 요구하는 기자회견 모습. 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가 기부금 사용처를 놓고 회계처리 오류, 지급처 허위 기재 등 각종 의혹에 휩싸이면서 유탄이 비정부 시민단체(NGO)로 향하고 있다. 코로나19로 기업 후원 규모가 감소하고 외부 모금 활동이 사실상 멈춘 상황에서 시민 불신까지 더해지며 운영에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다.

실제로 이번 사태로 인해 NGO 기부활동을 해온 시민들의 불신이 깊어지고 있다. 대구 수성구에 사는 이모(31) 씨는 5년 전부터 한 국내 복지재단에 해오던 월 5만원의 후원을 끊기로 했다.

이 씨는 "5년 동안 매달 5만원씩 후원했으니 지금까지 300만원을 후원금으로 낸 셈이다. 그런데 기부금이 어디 쓰이는지 모른다는 생각에 회의감이 들었다"며 "단체를 통하지 않고 직접적으로 어려운 사람들을 도울 수 있는 방법을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지난해 한국모금가협회가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천5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기부문화 인식 실태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중 61.5%가 기부하지 않는 이유로 '기부 요청한 시설을 믿을 수 없어서'를 꼽았다. 기부 경험이 있는 응답자 중 기부금 사용 내역을 모른다고 답한 비율도 56.8%에 달했다.

대구지역 NGO들은 올해 기부 규모가 큰 폭으로 줄어들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코로나19로 기업활동이 위축되면서 기업들의 사회공헌활동도 축소되는 추세인 데다 이번 정의연 사태로 시민들의 불신도 커질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현실적으로 기부금 감소가 불가피한 만큼 기존 후원자 유지에 집중하겠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대구 서구의 한 NGO 관계자는 "지난달까지 기업의 기부금 규모가 지난해와 비교해 30% 가까이 줄었다"며 "통상 5월이 유동인구가 많고 대학에도 학생이 많아 한창 시민 대상 모금 활동을 벌이는 시기인데 이마저도 코로나19로 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하소연했다.

이어 "시민들의 나빠진 인식을 한 번에 바꾸기는 힘들 것 같다. 홈페이지에 재정 운영에 대한 자료를 더 투명하게 공개하는 등 후원자들의 불안감을 해소하는데 우선 힘을 쏟을 작정"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