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실습용 농기계 중고로 판 간 큰 고교생 붙잡혀

고교생 2명 특수절도 혐의
이들에게 농기계 싼값 매입한 장물업자도 불구속 입건

수갑 이미지. 매일신문DB 수갑 이미지. 매일신문DB

경북 영주경찰서는 12일 학교 실습용 농기계를 인터넷 중고거래사이트에 올려 판 혐의로 A(18) 군 등 고교생 2명을 붙잡았다.

경찰에 따르면 A군은 지난 3월부터 4월까지 자신들이 다니는 학교에서 사용하는 경운기와 예초기 등 1천800만원 상당의 실습용 농기계 5대를 인터넷 중고거래사이트에 올려 500여만원에 몰래 판매한 혐의(특수절도)를 받고 있다.

또 이들에게 농기계를 사들인 혐의(장물취득)로 B(50) 씨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 조사 결과 A군 등은 지난 3월 경운기 1대를 B씨에게 싼값에 팔았다. 이후 B씨가 다른 농기계를 또 구매하겠다는 의사를 밝히자 추가 범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B씨는 A군의 학교로 직접 찾아가 거래하기로 한 농기계를 화물차에 싣고 간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코로나19로 인해 학교 수업이 없고 학교가 내부 공사로 어수선한 틈을 노려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 같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