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성착취범…약한 처벌, '안 잡힌다' 믿음 뜯어고쳐야"

시민단체 "추가 불법 영상 찾거나 피해자 책임 씌우는 '2차 가해' 처벌법 제정"도

25일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 및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탄 차량이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와 검찰 유치장으로 향하자 시민들이 조주빈의 강력처벌을 촉구하며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 및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탄 차량이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와 검찰 유치장으로 향하자 시민들이 조주빈의 강력처벌을 촉구하며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N번방 성 착취 강력처벌 촉구시위' 운영진 10여 명이 25일 서울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 착취방 운영자와 범행 가담자, 구매자 전원을 강력 처벌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N번방 사건은 (익명으로 활동한) 가해자들이 '잡히지 않으리라'고 믿으면서 비롯됐을 것"이라며 "성범죄 사건에 대한 약한 처벌이 그들 믿음을 더 굳건하게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직 검거되지 않은 '갓갓' 등 나머지 가해자들을 신속히 검거하고, 가담자 전원을 강력히 처벌해야 '제2 박사방' 등장을 막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번 사태로 관련 불법 촬영 영상, 음란물에 관심갖거나 피해자 책임을 몰아세우는 '2차 가해'에도 경각심을 촉구했다.

이들은 "텔레그램 성 착취 사건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커지면서 음란물 사이트 관련 검색어가 뜨고 피해자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게시글이 올라오는 등 2차 가해가 발생한다"며 "성범죄 피해자를 향한 2차 가해를 처벌할 법률을 제정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N번방 사건은 대학교 내 여학우들을 성적으로 조롱하던 '단톡방 사건'에서부터 화장실 불법 촬영, 웹하드 카르텔 사건 등 수많은 여성혐오 범죄의 일종이다. 여성들은 폭력에서 벗어나 인간으로서 존중받고 안전을 보장받는 삶을 살고 싶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