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 손석희 JTBC 대표 살해 협박"…孫 "일부 송금"

손석희·윤장현·김웅 언급한 조주빈, 손석희에 '살해 협박'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 조 씨, 사기 범행한 듯… 경찰, "성착취물과는 무관" 밝혀

여성을 협박해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성을 협박해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 등 여성 성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닉네임 박사·25)이 손석희 JTBC 대표이사를 살해하겠다고 협박한 사실이 드러났다.

25일 미디어오늘 단독 보도에 따르면 조 씨는 손 사장과 소송 중이던 프리랜서 기자 김웅 씨 사주를 받아 손 사장에게 "(돈을 내놓지 않으면) 가족을 테러하겠다"고 사기를 쳤다.

조 씨는 이 과정에서 손 사장 가족 사진과 주민등록번호 등을 손 사장에게 보내는가 하면 "언제든 벽돌 하나면 된다. 연변에서 사람을 쓰겠다"는 등 그 가족까지 위협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속된 협박에 적잖게 불안을 느낀 손 사장은 일부 송금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 씨는 돈을 받은 뒤 잠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씨는 지난해 김 씨와 일부 언론이 의혹을 제기했다가 사실무근으로 밝혀진 '손 사장 뺑소니' 논란에 대해서도 손 사장에게 불리한 증거가 있다는 식으로 그를 괴롭혔다.

이 과정에서 상대와의 텔레그램 대화 내용을 교묘히 조작해 보여주는 식으로 금품 갈취 시도를 한 사실이 확인됐다.

조 씨가 언급한 김 씨는 현재 손 사장에 대한 공갈미수 혐의 재판을 받고 있다. 다만 윤장현 전 광주시장과의 연관 관계는 드러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이라 구체적 내용은 확인해드리기 어렵다"면서 "다만 이름이 거론된 이들이 성 착취물을 봤다거나 (n번방에) 가입한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오전 조 씨는 서울 종로경찰서 앞 포토라인에서 '피해자들한테 할 말 없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손석희 사장님, 김웅 기자님, 윤장현 시장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 말씀을 드린다"고 언급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자신을 향한 관심을 피해 여성이 아니라 손석희 등에게 돌리려는 의도라는 분석이 나왔다. 실제 조 씨는 이날 성 착취물 피해 여성에게 단 한마디 사과도 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 경찰 관계자는 "(조주빈이) 거론한 분들이 아동 성착취물 관련 사안은 아니고 다른 피해 사실로 조사를 진행 중"이라면서 "세 명은 현재 사기 피해자"라고 전했다.

앞서 24일 SBS도 "조 씨는 지난해 12월 개인방송을 하는 기자에게 접근해 정치인 정보가 담긴 USB를 넘기겠다며 1천500만원 상당을 뜯어낸 혐의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JTBC는 손 사장이 조주빈에게 협박을 당했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낼 예정이다.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을 협박해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을 협박해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