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종건 "母 욕해 이별···합의 후 성관계 촬영" [입장 전문]

"전 여자친구 A씨가 공개한 멍든 다리 사진도 강제 성관계 증거 아니다" 주장

미투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2번째 영입인재인 원종건씨가 지난달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영입인재 자격을 자진 반납하겠다고 밝힌 뒤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미투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2번째 영입인재인 원종건씨가 지난달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영입인재 자격을 자진 반납하겠다고 밝힌 뒤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데이트폭력 의혹' 논란 속에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 자격을 자진 반납한 원종건 씨가 "데이트 성폭행은 없었다"며 전 여자친구에게 책임을 묻는 주장을 내놔 논란이 일고 있다.

원 씨는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과 사진을 올려 "연인 사이 있었던 일을 다른 사람 또는 기사를 통해 접해 매우 당혹스러웠다"고 밝혔다.

그는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논란의 글은 사실과 다르다. A씨와 2018년 11월부터 10개월간 연애를 했다"면서 "부족한 부분이 있었을지 몰라도 위법한 행위를 한 적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원 씨는 A씨가 멍든 다리 사진을 들어 주장한 '데이트 폭력'은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다. "A씨는 평소 저에게도 다리에 멍이 잘 생긴다며 다리 사진을 메신저를 통해 보내왔다"면서 "A씨가 성관계를 원하지 않는다고 제게 이야기하거나, 원치 않는데도 강제로 성관계를 맺은 사실은 단 한 번도 없었다"고 했다.

성관계 영상 또한 "불법으로 촬영한 적도 없다. 촬영은 두 사람이 합의하고 인지한 상태에서 A씨의 핸드폰과 삼각대로 이뤄졌다"면서 "서로 촬영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정확히 알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원 씨는 A씨가 자신과 어머니를 상대로 비난과 욕설을 해 이별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A씨로부터 '니 엄마처럼 귀 먹었냐'는 말을 듣고 난 이후에는 관계를 지속할 수 없단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원씨는 "이제는 저 혼자 힘으로 피해를 주장하는 A씨와 문제를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 향후 수사가 진행된다면 제가 가진 모든 자료를 제출해 제 명예를 회복하겠다"며 글을 맺었다.

원 씨가 게시물에 첨부한 A씨와의 카카오톡 대화 갈무리에는 A씨가 원 씨에게 사진이나 영상을 직접 보낸 모습이 담겼다. 헤어진 이후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메시지에선 '보고싶다', '미안하다' 등 말을 했다.

한편, 지난달 27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느낌표 눈을 떠요에 출연했던 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의 실체를 폭로합니다'라는 A씨 글이 게재됐다.

A씨는 원 씨의 옛 여자친구라고 밝히며 원 씨가 데이트폭력, 여성혐오(여혐), 가스라이팅(타인의 심리나 상황을 교묘하게 조작해 지배력을 강화하는 정서적 학대)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원 씨가 강제 성관계를 시도했다는 증거로 자신의 멍든 하반신 사진과 카카오톡 대화 갈무리 사진을 올린 바 있다.

파문이 일자 원씨는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 자격을 자진 반납하고 탈당하면서 "허물도 많고 실수도 있었던 청춘이지만, 분별없이 살지는 않았다. 파렴치한 사람으로 몰려 참담하다"고 밝혀 억울함을 주장했다.

 

※ 다음은 원종건 씨의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원종건입니다. 논란이 불거진 지 일주일이 흘렀습니다. 연인 사이 있었던 일을 다른 사람 또는 기사를 통하여 접하게 되어 매우 당혹스러웠습니다.

사실 여부를 떠나 연인관계에서 있었던 일로 저를 오랫동안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주신 분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 또한 제 입장을 듣고 난 후 사실을 판단하기 위해 신중히 기다려주신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논란의 글은 사실과 다릅니다.

저는 전 여자친구(A씨)와 18년 11월부터 10개월간 연애를 했습니다.

A씨는 1월 27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느낌표 <눈을 떠요>에 출연했던 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의 실체를 폭로합니다'라는 게시물을 올렸습니다.

A씨와 연애했던 당시의 저는 부족한 부분이 있었을지 몰라도 위법한 행위를 한 적은 없었습니다.

A씨가 주장하듯 '데이트 성폭행이 있었다'는 말은 결코 사실이 아니며, 사진 속 A씨의 다리에 생긴 상처는 저로 인해 발생한 것이 아닙니다. A씨는 평소 저에게도 다리에 멍이 잘 생긴다며 다리 사진을 메신저를 통해 보내왔습니다.

또한 저는 A씨와 합의 없는 성관계를 한 적이 없으며, A씨가 성관계를 원하지 않는다고 제게 이야기한다거나 원하지 않는다고 이야기하는데도 강제로 성관계를 맺은 사실은 단 한 번도 없었습니다.

그리고 이 과정을 불법으로 촬영한 적도 없습니다.

A씨는 삼각대를 갖고 있었습니다. 촬영은 두 사람이 합의하고 인지한 상태에서 A씨의 핸드폰과 삼각대로 이뤄졌고, 서로 촬영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정확히 알고 있었습니다. A씨는 촬영을 원하지 않는다고 제게 말한 적이 단 한 번도 없었습니다.

또 A씨는 제 신체 사진을 연인 간 농담 소재로 삼기도 했습니다. A씨는 회사에 있는 제게 신체 사진을 보내며, "놀리는 거 재밌다"며 제 반응을 보고 즐거워하기도 했습니다.

A씨와 헤어진 이유는 A씨가 저와 어머니를 향해 비난과 욕설을 했기 때문입니다.

A씨로부터 "네 엄마처럼 귀 먹었냐"는 말을 듣고 난 이후에는 관계를 지속할 수 없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결국 2019년 9월 헤어지자 말했습니다.

A씨는 본인의 말실수를 사과하며 재회를 원했으나, 저는 다신 돌아갈 수 없다 생각했습니다.

첨부한 메시지가 A씨와 나눈 이별 당시 마지막 연락입니다.

A씨는 연인 간 있었던 사적인 이야기를 왜곡해 제 명예를 훼손했습니다. 제가 감당하기 어려운 논란이 발생하였고, 인재영입 자격을 반납하고 민주당도 탈당하였습니다.

이제는 저 혼자 힘으로 피해를 주장하는 A씨와 문제를 해결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향후 수사가 진행된다면 제가 가진 모든 자료를 제출하여 제 명예를 회복하도록 하겠습니다.

이 일로 저와 제 가족에 대한 비방이 계속되어 부득이하게 이 글을 올립니다.

부디 제 글을 읽고 객관적인 판단을 해주시기 바라며 저와 저희 가족에 대한 비방을 멈춰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물의를 일으킨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