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북한군 이신영 측 "학폭·일진설 사실 아니다"

누리꾼 의혹 제기 "학생 때 일진, 교실서 단체 폭력 일삼아… 음성·자필 진술서도 내놓을 것"

tvN 주말극 '사랑의 불시착' 출연 배우 이신영. 드라마 갈무리 tvN 주말극 '사랑의 불시착' 출연 배우 이신영. 드라마 갈무리

최근 '학폭 가해자' 설이 제기된 배우 이신영 측이 의혹을 부인했다.

소속사 포레스트 엔터테인먼트는 4일 "이신영 관련 학폭, 일진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곧 입장을 정리해서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한 누리꾼은 이신영이 학폭 가해자라는 주장을 제기했다.

그는 "사랑의 불시착에 나오는 배우 중 일진 출신이 있다. 중학교 1학년 쉬는 시간 중 자신을 노려봤다는 이유로 동급생에게 발길질 3회 이상 폭행했다. 일진 친구들을 모아 폭언도 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누리꾼은 "유명한 일진이었고, 우리 지역에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였다"면서 "동급생 친구들을 모아 교실에서 단체로 폭력을 가하는 등 학폭 행위를 일삼았다. 고등학교 때부터 신분을 세탁해 지금까지 올라왔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신영 측이) '허위사실이며 법적 대응하겠다'고 한다면 (나는) 피해자들 음성 진술과 나를 도와준 분들의 자필 진술서, 내가 이신영과 친구들한테 겪은 일을 게시하겠다"고 말했다.

논란이 일자 '사랑의 불시착' 측은 관련 내용을 파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신영은 2018년 웹드라마 '한입만'으로 데뷔한 뒤 현재 방영 중인 tvN 주말극 '사랑의 불시착'에서 북한군 5중대 하사 '박광범'을 연기하고 있다. 사랑의 불시착은 손예진, 현빈 주연의 인기 드라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