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신종코로나 공문서 사칭 등 '가짜뉴스' 6건 수사

경기남부경찰 "수시 모니터링으로 생산·유포자 단속"

지난달 31일 디씨인사이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정보 유출' 관련 내용을 담은 게시물이 등록됐다. 성남시와 화성시, 경찰 등에 따르면 해당 문서는 가짜로 드러났다. 연합뉴스 지난달 31일 디씨인사이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정보 유출' 관련 내용을 담은 게시물이 등록됐다. 성남시와 화성시, 경찰 등에 따르면 해당 문서는 가짜로 드러났다. 연합뉴스

경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전염 등에 대한 '가짜뉴스' 수사를 시작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최근 공문서 형식으로 퍼진 '분당·동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발생' 가짜뉴스에 대한 수사에 나섰다고 3일 밝혔다.

지난달 31일 온라인 커뮤니티 디씨인사이드에 '유출'이라는 제목으로 공문서 형식의 서류 사진이 올라왔다.

'관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발생 보고'라는 제목의 서류에는 확진자 3명의 이름 일부와 나이, 주소, 관계, 확진 경위 등 내용이 담겼다.

문서에는 '2020. 1. 31. (금) 건강관리과'라는 문구와 '향후 계획. 관련 보도자료 배포(2.1. 토)' 등의 문구도 적혀있었다. 지자체 확인 결과 이는 가짜로 드러났다.

경찰은 또 '4번 확진자 사망설', '확진자 가족이 안성 한 병원을 방문해 병원이 폐쇄됐다'는 등 6건의 가짜 뉴스를 수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을 게시하거나 다른 사람에게 전달하는 것만으로도 처벌받을 수 있다. 가짜뉴스 유포자를 꾸준히 단속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