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에게 흉기 휘두른 60대男…범행현장서 극단적 선택

피해 여성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져

대구 북부경찰서의 모습. 매일신문 DB 대구 북부경찰서의 모습. 매일신문 DB

사귀던 여성에게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한 60대가 범행 현장으로 돌아와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17일 대구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전 9시 24분쯤 대구 북구 산격동의 한 빌라에서 60대 남성인 A씨가 자신이 사귀던 여성 B(59) 씨의 머리 부위를 흉기로 때린 뒤 달아났다.

경찰에 따르면 달아났던 A씨는 곧바로 다시 범행 장소인 빌라로 돌아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파악됐다.

B씨는 머리에 심한 상처를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빌라로 돌아온 시간을 확인하고 있다"며 "B씨를 상해 사건은 피의자가 사망해 공소권 없음으로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