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장기동 노상서 20대男 2명 흉기에 찔려

패싸움에서 비롯됐을 가능성… 경찰 수사중

8일 오전 5시 10분쯤 대구 달서구 장기동 노상에서 A(20) 씨 등 2명이 흉기에 찔려 신음하는 것을 주민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에 따르면 '젊은 사람들이 둔기와 흉기를 들고 싸우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배와 팔 등을 흉기에 찔린 이들을 병원으로 옮겼다.

경찰은 CCTV 분석 등을 통해 20대 남성으로 추정되는 가해자들을 뒤쫓는 한편 A씨 등이 회복되는 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