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던 시내버스 엔진과열로 '불'…인명피해 없어

22일 대구 달서구 도원동 도로를 달리던 버스가 엔진과열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22일 대구 달서구 도원동 도로를 달리던 버스가 엔진과열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도로를 달리던 버스가 엔진과열로 불이 붙어 승객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22일 대구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25분쯤 달서구 도원동 한 도로를 달리던 시내버스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버스기사가 직접 차내 소화기를 이용해 진화했으며 당시 타고 있던 승객 6명은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이 불로 버스 엔진이 모두 타 소방서 추산 300만원 상당의 피해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버스 엔진과열로 불이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