멧돼지 퇴치용 전류 조작 전기 울타리 "사람도 잡을라"

영천 청통면서 사냥견 감전사…전신주와 직접 연결 220V 흘러
"저전압 효과 없자 일부서 성행"

멧돼지 퇴치용으로 고압(220V) 전기를 끌어다 친 울타리에 사냥개가 감전돼 즉사(작은 사진)한 사고가 발생했다. 7일 유해조수피해방지 대원들이 영천시 청통면 한 과수농가에 설치된 전기 울타리가 인근 전신주에서 220V 전기를 끌어온 현장을 설명하고 있다. 정운철 기자 woon@imaeil.com 멧돼지 퇴치용으로 고압(220V) 전기를 끌어다 친 울타리에 사냥개가 감전돼 즉사(작은 사진)한 사고가 발생했다. 7일 유해조수피해방지 대원들이 영천시 청통면 한 과수농가에 설치된 전기 울타리가 인근 전신주에서 220V 전기를 끌어온 현장을 설명하고 있다. 정운철 기자 woon@imaeil.com
지난 6일 전신주와 직접 연결돼 220V의 고압전류가 흐르도록 불법 조작된 영천시 청통면 한 과수농가의 전기 울타리 장치 모습. 영천시 유해조수피해방지단 제공 지난 6일 전신주와 직접 연결돼 220V의 고압전류가 흐르도록 불법 조작된 영천시 청통면 한 과수농가의 전기 울타리 장치 모습. 영천시 유해조수피해방지단 제공

경북 영천의 일부 과수농가가 멧돼지 등 유해조수 퇴치를 위해 설치한 전기 울타리의 전류용량을 고압으로 불법 조작, 가동하면서 사고 발생 우려를 키우고 있다.

영천시 유해조수피해방지단 소속 엽사 등에 따르면 6일 오후 2시40분쯤 청통면 애련리에 있는 한 과수농장에서 멧돼지 피해방지 활동을 하던 엽사 A씨의 생후 4년된 사냥견이 전기 울타리에 감전돼 그 자리에서 숨졌다.

한전 등은 사고가 발생한 과수농장에 대해 조사를 벌여 12볼트(V)의 전류가 흐르도록 장치된 전기 울타리가 인접한 전신주와 직접 연결돼 220V의 고압전류가 흐르도록 불법 조작된 사실을 확인했다.

엽사 A씨는 "농장주가 저압전류로는 멧돼지 퇴치가 잘 안되니 고압전류가 흐르도록 불법 조작한 것으로 의심된다"며 "사냥견의 감전사 문제만이 아니라 유해조수 퇴치 활동을 벌이는 엽사나 인근 주민들의 생명까지 위협하는 심각한 문제"라고 했다.

영천지역에선 멧돼지 등 유해조수로 인한 농작물 피해가 커지자, 일부 농가가 전기 울타리 전류용량을 불법으로 조작하는 행위가 성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해조수피해방지단 관계자는 "올해 영천에 서식하는 멧돼지 개체수는 작년보다 2배 정도 늘었다. 때문에 상당수 농가가 전기 울타리 전류용량을 220V로 불법 조작해 가동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관계당국의 철저한 지도·단속이 시급하다"고 했다.

한편 엽사 A씨는 7일 사고가 발생한 농장주를 경찰에 고발했으며, 해당 농장주는 "다른 누군가에 의해 불법 조작됐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