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난방기 화재 주의…42%가 '화목보일러' 원인

경북지역 최근 5년간 난방기 화재 원인 중 화목보일러가 250건

화목보일러 화재. 경북소방본부 제공 화목보일러 화재. 경북소방본부 제공

최근 5년간 경북지역에서 발생한 난방기기 화재의 40%가량은 화목보일러(땔감으로 물을 데워 난방하는 장치)가 원인으로 나타났다.

6일 경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도내에서 난방기기로 발생한 화재는 모두 598건에 달했다. 이로 인해 인명 20명, 재산 36억3천여만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난방기기별로는 화목보일러가 250건으로 41.8%를 차지했으며 가정용보일러 75건(12.5%), 열선 71건(11.8%), 나무·목탄난로 48건(8%) 순으로 화재가 났다.

월별로는 겨울철인 1월에 134건(25.2%), 12월 97건(18.3%), 2월 84건(15.8%) 순으로 발생했다. 화재 원인은 부주의가 235건(44.3%), 기계적 요인 171건(32.3%), 전기적 요인 84건(15.8%) 순이었다. 이 가운데 부주의 화재는 화기 주변에 가연물을 방치한 경우가 96건(40.8%)으로 가장 많았다.

장소별로는 단독주택·아파트 등 주거시설이 340건(64%), 공장·창고·동식물 등 산업시설 68건(12.8%) 순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