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추락 사고 헬기 동체 추정 물제 2점 나와

추가 실종자 발견은 없어
수중 수색 재개

독도 인근 소방헬기 추락 사고와 관련해 동해지방해양경찰청은 4일 오후 4시 헬기 동체로 보이는 물체 2종(2점)을 수거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아직 나머지 실종자 5명에 대한 흔적은 눈에 띄지 않았다.

사고 헬기 주 동체는 지난 3일 해군 청해진함에 의해 인양된 바 있다.

이번에 추가 발견된 물체는 헬기 주 동체의 꼬리부분이 통채로 떨어져 나간 점으로 미뤄 헬기의 뒷부분의 잔해로 추정된다.

헬기 주 동체는 현재 포항항으로 입항한 뒤 정밀조사를 위해 김포공항으로 이동 중이다.

사고 원인 분석의 키포인트로 알려진 블랙박스 회수 여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기타 헬기 잔해 또한 사고 당시 충돌 여부 등을 판독할 수 있는 주요 증거들이다.

한편, 수색당국은 이날 오전 기상악화로 수중수색을 잠시 중단했으나 이내 재개했다.

또 함선 14척(해경 5·해군 2·관공선 4·민간어선 3)을 활용한 해상 수색과 드론 등을 이용한 독도 연안 수색을 병행 중이다.
○ (항공 수색) 헬기 6대(해경2, 소방2, 경찰2)
○ (해안가 수색) 독도경비대(10명), 해경 소형구조보트(8대) 독도 인근 해안가 수색 실시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