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포항시 '환동해거점도시회의' 참석…교류협력 방안 논의

일본 러시아 중국 한국 4개국 10개 도시 참가

일본 요나고시에서 열리고 있는 환동해거점도시회의에서 이강덕 포항시장이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일본 요나고시에서 열리고 있는 환동해거점도시회의에서 이강덕 포항시장이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는 27일부터 이틀간의 일정으로 일본 요나고시에서 열리고 있는 '제25회 환동해거점도시회의'에 참석해 환동해권의 공동발전을 위한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우호·경제교류에 따른 앞으로의 발전과 전망에 대하여'라는 주제로 4개국(대한민국, 중국, 일본, 러시아) 10개 도시(포항, 동해, 속초, 투먼, 연길, 훈춘, 돗토리, 사카이미나토, 요나고, 블라디보스토크)가 참가하는 가운데 열린 이번 회의에서 이강덕 포항시장은 '환동해 거점도시 간 우호·경제 교류에 따른 발전과 전망'을 내용으로 주제발표를 했다.

이 시장은 "환동해권은 에너지 자원의 보고(寶庫)이자 산업·문화·관광 등 여러 분야에서 무한한 발전 가능성으로 각광 받고 있는 지역"이라면서 "이제 환동해 시대의 핵심적인 주체로서 산업협력 고도화, 인적·문화교류 확대 등 도시 간의 긴밀한 연계를 통해 동북아시아 협력의 지평을 넓혀나자"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이 시장은 ▷환동해권 물류시장 협력을 주도하기 위한 공동 거버넌스 구축 ▷환동해컵 국제요트대회 개최 ▷환동해권 주요 도시를 순회하는 무역상담회 개최 등을 제안하고, 각 도시간의 협력을 증진하고 비전과 전략을 공유함으로써 궁극적으로 '환동해권 경제공동체 형성을 위해 주도적이고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특히 이 시장은 "대한민국과 중국, 일보, 러시아, 몽골 등 동북아시아 각국의 민·관 연구기관과 통상·물류전문가, 무역지원기관 등을 망라한 다자간 거버넌스 구성이 필요하다"면서 "이를 통해 나진-하산, 훈춘-자루비노 등 각국을 연결하는 새로운 물류루트 확보는 물론 도로‧철도 등을 통한 내륙-항만 간 복합운송 체계 정립, 제도 표준화 및 간소화를 통한 원스톱 세관 절차 마련 등 다양한 대책을 공동 추진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1994년 일본 돗토리현 사카이미나토시와 요나고시에서 처음 개최돼 올해로 25회째를 맞고 있는 '환동해거점도시회의'는 환동해권에 위치한 4개국 12개 도시 간 협업체계를 구축해 경제·문화·예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생 방안을 협의·도출하는 국제회의다.

내년의 제26회 회의는 포항에서 열린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