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교실에 환기창' 민부기 서구의원 내사 착수

경찰, 선거법 위반 의혹 관련 사실 확인·법률적 검토 진행
민부기 서구의원 “서울시의회 사례 참고, 다방면으로 문제소지 없는지 확인 후 진행했다” 해명

25일 오전 대구시 서구청 건축주택과에서 서구의회 더불어민주당 민부기 구의원이 공무원들에게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민 의원은 앞서 공무원들을 사무실로 불러 호통치는 장면을 SNS를 통해 생중계했다가 물의를 일으켰다. 연합뉴스 25일 오전 대구시 서구청 건축주택과에서 서구의회 더불어민주당 민부기 구의원이 공무원들에게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민 의원은 앞서 공무원들을 사무실로 불러 호통치는 장면을 SNS를 통해 생중계했다가 물의를 일으켰다. 연합뉴스

'갑질 논란'에 이어 공직선거법 위반 의혹(매일신문 25일 자 8면)이 일고 있는 대구 서구의회 민부기 구의원(더불어민주당)에 대해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대구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민 구의원이 자신의 아들이 다니는 학교에 공기환기창을 설치·기부토록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 확인 작업에 나섰다고 25일 밝혔다.

민 구의원은 지난 8월 서구의회의 동의 없이 한 민간업자에게 기부채납 형식으로 서구 지역 한 초등학교 자신의 아들이 있는 교실에 1천여만원 상당의 환기창을 설치토록 한 의혹을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민 구의원은 동료 의원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임의로 일을 진행했으며 기부채납 절차상의 문제가 불거지자 업체가 직접 학교에 기부채납하는 방식으로 전환키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민 구의원을 비롯한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사실관계 확인 및 법률적 검토 작업을 진행 중이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민 구의원은 "서울시의회의 사례를 참고해 문제의 소지가 없는지 구청과 선거관리위원회 등 다방면으로 알아보고 진행했다"며 "원래 다른 학급에 설치될 계획이었다. 아들이 있는 학급에 설치된 건 설치 업체와 소통과정에서 잘못 전달된 부분이 있어서다"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